전체메뉴
창원 폭발 사고 운전자 76세… 고령 운전자 사고 불안 ↑
더보기

창원 폭발 사고 운전자 76세… 고령 운전자 사고 불안 ↑

김가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11-03 17:41수정 2017-11-03 18: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남 창원 터널 폭발 사고의 운전자가 76세 고령이었다는 점이 알려지면서 노인 운전자 사고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2일 오후 1시 26분경 경남 창원시 불모산동과 김해시 장유동을 연결하는 창원터널(지방도 1020호선)에서 윤활유가 담긴 기름통 70개를 싣고 달리던 5t짜리 화물차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뒤 드럼통이 폭발하며 반대차로를 덮치는 사고가 일어났다. 이 사고로 화물차 운전자 윤모 씨(76)와 반대편 도로를 달리던 스파크 운전자 배모 씨(23), 모닝 운전자 유모 씨(55) 등 3명이 숨졌다. 이외에도 5명의 부상자가 생겼고 차량 10대가 불에 탔다.

사진=채널A 뉴스 캡처



공개된 블랙박스 영상 등을 살펴보면 사고를 낸 화물차가 휘청휘청 왔다갔다 하다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순식간에 불길에 휩싸인다. 사고 원인으로는 운전자의 과실, 차량 결함, 적재 허용 중량 초과, 화물 고박 불량 등 여러 가지가 거론되고 있다.

주요기사

현재 정확한 사고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지만 고령자가 유독성 화학물질을 실은 화물차를 운반한 것 자체가 위험한 일이었다는 주장이 많다. 해마다 고령자 교통사고 건수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김영진 의원실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연령대별 교통사고 통계자료’에 따르면 고령자가 일으킨 교통사고 사망자가 1054명(2014년)에서 1097명(2016년)으로 늘었고, 같은 기간 부상자도 4만8640명에서 5만8676명으로 늘었다.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와 부상자는 감소한 것과 반대되는 결과이다. 또 60대 이상 운전면허 소지자가 2014년 372만 명에서 2016년 461만 명으로 늘었다.

김 의원은 “교통사고를 일으키는 고령운전자 증가에 따라 방어 운전 등 안전교육과 연령대별로 적성검사 주기를 단축하고 일정 연령 이후 인지기능검사를 통과한 경우 운전면허를 발급하는 방안 등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고령 운전자의 면허 갱신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현행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65세 이상의 운전자는 5년마다 갱신하게 되어있다. 하지만 이 갱신 기간이 너무 길고 간단한 시력검사와 질병 보유 여부 자가 진단 등 만으로 갱신 여부가 결정되기 때문에 기준을 더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고령 운전자 스스로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 일도 늘어나고 있다.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16년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만 65세 이상 운전자가 2011년 525명에서 2015년 1400명까지 늘었다. 이에 소 의원은 “고령층의 자진반납 증가 추세는 스스로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운전면허를 반납하는 것에 이미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면서 “노인들이 자신의 권리를 희생하는 일인 만큼 그분들의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한 방안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라고 말했다.

창원 터널 사고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도 “다들 먹고살자고 하는 일이지만 70세 이상은 영업용 차량을 몰지 못 하게 바꿔야 한다. 나이가 들면 반사 신경이라든지 체력적인 한계가 온다”, “고령의 택시 기사들도 너무 불안하다”, “고령 운전 문제도 크지만 저 나이에도 운전대를 잡을 수밖에 없는 사회도 문제가 아닌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방서 등과 함께 차량과 현장 감식을 하는 등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히기 위해 조사를 하고 있다.

김가영 동아닷컴 기자 kimga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