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미홍, 김정숙 여사 겨냥 ‘SNS 비난 글’ 도마…“저렴한 심성”
더보기

정미홍, 김정숙 여사 겨냥 ‘SNS 비난 글’ 도마…“저렴한 심성”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10-05 13:01수정 2017-10-05 13: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정미홍 대표 SNS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의 소셜미디어 글이 도마에 올랐다. 이 글에서 정 대표는 김정숙 여사를 겨냥해 “저렴한 심성을 보여준다” 등의 날선 비난을 쏟아냈다.

정미홍 대표는 지난 1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김정숙 여사가 지난 7월 대통령 전용기에 통영산 동백나무를 실어 베를린 외곽 윤이상 선생 묘소에 심은 것을 두고 “국가 망신을 시키고 있다. 도대체 권력을 쥐면 법을 안 지켜도 되는 줄 아는 모양”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미홍 대표는 김정숙 여사 아들의 불법 취업 특혜 의혹과 김 여사의 의상 관련 비용 지출 등을 지적하며 “국민의 원성을 사는 전형적인 갑질에 졸부 복부인 행태를 하고 있다. 옷을 못 해 입어 한 맺힌 듯한 저렴한 심성을 보여 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미홍 대표는 “김정숙 씨, 지금 경제가 어렵고 당신 남편(문재인 대통령) 때문에 중소 자영업자들 죽어나고 있으니 제발 자제 좀 하시라”며 “국민 세금으로 비싼 옷 해 입고, 아톰 아줌마 소리나 듣지 말고. 외국 나가 다른 나라 정상 부인들과 말 한마디 섞는 것 같지 않던데, 사치부릴 시간에 영어 공부나 좀 하고, 운동해서 살이나 좀 빼시길. 비싼 옷들이 비싼 태가 안 난다”고 원색적인 비난을 퍼부었다.

주요기사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