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지원 “박성진 논란, 장고 끝에 악수라더니…인사가 망사 돼 가고 있어”
더보기

박지원 “박성진 논란, 장고 끝에 악수라더니…인사가 망사 돼 가고 있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8-30 19:06수정 2017-08-30 19: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성진 논란
동아일보 DB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는 30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논란과 관련, “인사가 망사가 돼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장고 끝에 악수라더니 오랜 산고 끝에 태어난 중소기업벤처장관 박성진 후보자도 식약처장과 함께 본래의 직장으로 돌아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 인사는 처음은 호남 총리 등 감동도 스토리도 있었지만 조대엽 노동부장관 후보자 등으로 실수를 한 이후부터는 청문회도 할 수 없는 인사들만 추천된다”고 지적하며 “스스로 결단하셔야 나라도 대통령도 성공한다. 당신들이 물러가야 한다”면서 박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