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우택 “원세훈 파기환송심서 징역 4년, 한마디로 보복성 적폐”
더보기

정우택 “원세훈 파기환송심서 징역 4년, 한마디로 보복성 적폐”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8-30 17:26수정 2017-08-30 17: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0일 원세훈 전 국정원장(66)이 파기환송심에서 유죄가 인정돼 실형이 선고된 데 대해 “한 마디로 보복성 적폐”라고 반발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전술핵 배치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 도중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그 문제는 이 정부가 전 정부에 대한 보복성 적폐의 일환이라 생각한다”며 “재판 형량의 문제보다는 이 정부가 그런 보복성 적폐를 계속 할 것이기 때문에 여러 가지 사회적 문제가 제기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아마 국회에서도 좀 더 여러 가지 논의가 있을 것”이라며 “우리가 말하는 신적폐, 소위 5가지 적폐에는 들어가지 않지만 하여튼 이것은 내가 보기엔 보복성 적폐”라고 거듭 강조했다.

주요기사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