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댓글+] 밤새 놀다 출근 ‘모닝 클러빙?’…“YOLO하다가 GOAL로 간다”
더보기

[댓글+] 밤새 놀다 출근 ‘모닝 클러빙?’…“YOLO하다가 GOAL로 간다”

김아연 기자입력 2017-08-28 18:19수정 2017-08-28 18: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근 강남을 중심으로 새벽에 클럽을 찾아 즐기는 ‘모닝 클러빙(morning clubbing)’이 2030세대에 유행이라는데요. 손님 중에는 평범한 자영업자와 프리랜스, 대학생은 물론 직장인도 적지 않다고 하네요. 직장인은 오전 7,8시까지 즐기다 바로 출근한다고 합니다.

덕분에 출근 시간대 클럽 주변은 ‘요지경 세상’이라는데요. 클럽에서 빠져나오는 차량이 출근 차량들과 뒤엉켜 교통대란이 일어나고 노출 심한 옷차림의 여성들이 건물 입구에서 담배를 피우거나 술에 취한 채 앉아 있다는 거죠.


이 같은 본보의 보도에 누리꾼들은 “저러고 땀에 젖어 취해 출근할 수 있는 직장은 어디임?” “YOLO하다가 GOAL로간다” 등 비판적인 목소리도 나옵니다. 모닝클러빙에 대한 반응을 댓글 플러스로 꾸며봤습니다.
김아연 기자aykim@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