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지원 “이유정 후보자, 1년 후 헌재소장 후보자 될 가능성 매우 커” 호평
더보기

박지원 “이유정 후보자, 1년 후 헌재소장 후보자 될 가능성 매우 커” 호평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8-28 17:54수정 2017-08-28 18: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지원 “이유정 후보자, 1년 후 헌재소장 후보자 될 가능성 매우 커” 호평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49·사법연수원 23기)에 대해 헌법재판소 후보자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28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이유정 후보자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지명한 최초의 헌법재판관이고 대통령이 지명한 재판관이 헌재소장이 되는 관례로 보면 1년 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가 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전망했다.

박 전 대표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끝내고도 국회는 거의 석 달째 임명을 하지 못하고 이제 31일 본회의 표결을 예정하고 있지만 인준 여부도 불투명하다”며 “설사 김 후보자가 헌재소장이 되시더라도 임기는 1년 남짓하기 때문에 오늘 이 청문회는 어쩌면 1년 후 헌재소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장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페이스북 계정에, 이날 인사청문회에서 지켜보 이유정 후보자에 대해 “정치적 편향성, 주식투자, 딸 유학비 송금, 유명인 이혼 소송 변호인 등 날카로운 지적에도 소신있게 답변한다”며 “제가 질문한 사형제 폐지,국보법 반대,동성애는 막을 수 없지만 동성혼은 사회적 합의 등 사유로 반대, 통진당 이석기 재판의 헌재 판결 존중, 이유정 김이수 김명수 세분과 문재인 대통령 등 지나친 편중 여론에 혼자 결정할 수 없고 합의가 필요하다고 넘긴다”고 유연한 태도를 긍정평가했다.

주요기사

이어 “이용주 의원의 1100만 넘는 관객을 동원한 택시 운전자의 버스 기사에 대한 사형 선고,한명숙 전 총리 재판에 대한 질문도 잘 우물우물로 넘긴다”며 “'택시 운전사'는 김이수 헌재소장 후보자, 민주당 지도부의 부적절한 발언으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가 어쩌면 피박쓸 것 같다”고 전망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