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동욱은 프로 오지라퍼]잠깐의 쉼표 선물해주는 횡단보도 앞 그늘막
더보기

[김동욱은 프로 오지라퍼]잠깐의 쉼표 선물해주는 횡단보도 앞 그늘막

김동욱 기자 입력 2017-08-24 03:00수정 2017-08-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해 여름 많은 시도와 자치구가 앞다퉈 도입한 게 있다. 횡단보도 앞 그늘막이다.

처음 그늘막이 등장했을 때만 해도 쓸모가 있을지에 대한 궁금증이 적지 않았다. 하지만 그 결과는 현재까지 성공적이라는 평가다.

실제 뙤약볕을 피해 그 아래에 서 있으면 고마울 수밖에 없다. 별것 아닌 것처럼 보이지만 그늘막 안과 밖의 체감온도는 2∼4도 정도 차이가 난다고 한다.


장마철에는 그늘막이 대형 우산으로 바뀐다. 갑작스러운 소나기가 내릴 때면 더없이 요긴하다. 이런 그늘막이 서울에만 800개가 넘는다.

주요기사

그늘막이 고마운 것은 땡볕과 비를 막아주는 것뿐 아니라 잠시의 여유를 찾아준 것 때문 아닐까. 더위와 비를 피해 횡단보도에서 급하게 뛰는 사람들도 줄어들었다. 도시인의 삶에 쉼표를 주는 것은 소소하면서도 삶에 밀착된 아이디어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그늘막#횡단보도 앞 그늘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