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홈 방어율 2.75’ 김성민, 우리 돔에 왜 왔니
더보기

‘홈 방어율 2.75’ 김성민, 우리 돔에 왜 왔니

장은상 기자 입력 2017-08-23 21:41수정 2017-08-23 21: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넥센 김성민. 사진제공|스포츠코리아

넥센 김성민(23)이 ‘안방’ 강세를 또다시 이어갔다.

김성민은 23일 서울 고척돔에서 열린 삼성과 홈경기에 선발등판해 6이닝 무실점 호투로 팀의 5-1 승리를 이끌었다. 6회까지 투구수 93개로 무려 7개의 삼진을 잡아내 개인통산 한 경기 최다삼진 기록(종전 6개)까지 갈아 치웠다. 140km 초중반의 직구와 스트라이크존에서 절묘하게 떨어지는 체인지업으로 삼성 타자들을 손쉽게 요리했다.

1회부터 삼진쇼가 펼쳐졌다. 박해민, 김헌곤, 다린 러프를 모두 삼진으로 잡아내 ‘KKK’ 행진을 이어갔다. 2회에는 조동찬과 이원석을 연속삼진 처리해 일찌감치 5개의 삼진을 기록했다. 김성민은 3회에 안타 단 한 개만을 허용한 뒤 5회까지 9타자를 연속해서 범타로 처리해 안정감 있는 투구를 계속했다. 압권은 6회였다. 선두타자 김헌곤에게 볼넷, 후속타자 구자욱에게는 우전안타를 내줘 무사 1·2루 위기에 처했다. 그러나 이후 러프와 이승엽을 평범한 내야땅볼과 외야뜬공으로 엮어냈고, 조동찬을 4구만에 삼진으로 돌려세워 무실점으로 이닝을 끝냈다. 그는 6회까지 제 몫을 다 한 뒤 7회부터 공을 불펜진에 넘겼다. 불펜진은 넉넉한 리드를 9회까지 지키며 김성민의 시즌 3승을 완성시켰다.


김성민은 홈구장인 고척돔에서 유독 좋은 모습이다. 8경기에서 2승1패 방어율 2.75를 기록해 원정(1승무패 방어율 6.95)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7월 2일 수원 kt전에서 행운의 완투승(콜드게임 승리)을 거뒀던 것을 제외하면 나머지 2승 또한 모두 고척돔에서 만들었다.

관련기사

고척 |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