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성인 10명 중 8명 “일자리 문제 심각하다”
더보기

성인 10명 중 8명 “일자리 문제 심각하다”

정용운 기자 입력 2017-08-23 13:48수정 2017-08-23 13: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년일자리 창출’ 등 정부 역점사업 필요

성인 10명 중 8명은 현재 우리나라 일자리 문제가 ‘심각하다(83.5%)’고 인식하고 있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으로 절반 이상이 ‘청년일자리 창출(52.8%)’을 꼽았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한 ‘일자리 정책 관련 국민 여론조사’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응답자 1500명 중 일자리 문제에 대해서는 ▲매우 심각하다(48.5%) ▲조금 심각하다(35.0%) ▲보통이다(13.0%) ▲심각하지 않다(2.8%) ▲전혀 심각하지 않다(0.7%)고 인식했다.

일자리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가 가장 역점을 두고 추진해야 할 사안으로 ‘양질의 청년일자리 창출(52.8%)’이 전 연령대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중장년 취업자의 일자리 안정성 제고(18.4%)’와 ‘여성의 일자리 참여확대 및 경력단절 해소(12.0%)’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청년 일자리 정책의 효과성에 대한 질문에는 ▲청년 중소·벤처기업의 창업 지원(66.6%) ▲민간부문 청년 신규채용 권고 및 인센티브 도입(59.3%) ▲중소기업 청년 추가 고용 장려금 도입(52.1%) 등이 청년실업 해소에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최저임금 1만원’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76.1%는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천천히 올리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58.0%)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올려야 한다(18.1%)는 의견보다 많았다. 반면, 최저임금 인상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의견은 17.9%로 낮았다.

또한 소방관, 사회복지사 등 ‘공공부문 생활밀착형 일자리 확대’와 ‘예산 범위 내 최대 일자리 확대’ 의견에 대해 공감한다는 응답은 각각 74.5%와 75.7%로 파악됐다. 정부의 일자리 정책은 ‘비정규직 차별 금지 및 처우 개선(65.6%)’,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56.0%)’ 등에도 효과적일 것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그러나 이러한 정책으로 ‘민간부문 일자리도 늘어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의견에는 상대적으로 낮은 47.8%만 공감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8월11일부터 17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방법은 무작위로 선정된 유무선 전화번호를 이용한 방식이며,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5%포인트이다.

스포츠동아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