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자유한국당 “한명숙·민주당, 부끄러운 줄 알아야…독립투사 모시듯 영접”
더보기

자유한국당 “한명숙·민주당, 부끄러운 줄 알아야…독립투사 모시듯 영접”

박예슬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8-23 12:41수정 2017-08-23 12: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은 23일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만기 출소에 “한 전 총리와 더불어민주당은 국민 앞에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 전 총리가 반성은커녕 자신이 정치적 박해를 받는 양 '억울한 옥살이'라 칭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한 전 총리가)지난 대선이 끝나고 정권이 바뀌자 옥중편지를 통해 '가시밭길' 운운하며 사법부 판단에 불복하는 행태를 보이기도 했다”며 “모름지기 사람이라면 염치는 있어야 한다. 전직 총리까지 지낸 인사의 낯 뜨거운 모습에 저절로 눈살이 찌푸려진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사법부의 적법한 절차에 따라 징역형을 받은 한 전 총리에 대해선 정치 탄압이라고 반발하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앞장서 중형을 외치는 민주당의 이중적 태도에 경악을 금할 길 없다”며 “박근혜는 당연하고 한명숙은 억울하다는 식의 논리는 ‘아전인수’, ‘내로남불’로 상징되는 이 정부와 판박이”라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그는 “오한 전 총리가 출소하는 의정부교도소 앞에서는 환영행사까지 열렸다. 우원식 여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문희상, 이해찬 등 집권여당 소속 전현직 의원 20여명이 불법자금 받아 구속됐던 전 대표를 독립투사 모시듯 영접하러 나간 것”이라며 우려를 표명하기도 했다.

강 대변인은 또 “어제 추미애 민주당 대표도 광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소도 재판도 잘못됐다. 사법개혁이 필요하다’며 사법 구조 자체를 부정하는 듯한 발언을 한 바 있다. 비록 하루도 되지 않아 ‘발언이 너무 나간 것 같다’며 자신의 발언을 취소했지만, 집권 여당 대표의 발언은 취소한다고 해서 한 말이 없어지는 가벼운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명숙 전 총리는 국민 앞에서 부끄러운 줄 알고 자신의 죄를 반성하기를 바란다“며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법치국가의 근간을 뒤흔들려는 듯, 집권여당이 헌법과 법률을 부정하고 유린하는 행태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예슬 동아닷컴 기자 yspar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