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송선미 남편 피살, 경찰 “금품 갈등 범행” VS 유족 “돈 얘기 없었다” 반박
더보기

송선미 남편 피살, 경찰 “금품 갈등 범행” VS 유족 “돈 얘기 없었다” 반박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8-22 09:57수정 2017-08-22 10: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송선미

배우 송선미 씨(42)의 남편인 영화미술감독 고모 씨(45)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모 씨(28·무직)의 ‘범행 동기’를 두고 경찰 조사 내용과 고 씨 유가족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21일 오전 11시 40분경 서울 서초구에 있는 한 법무법인 사무실에서 조 씨가 고 씨와 언쟁을 벌이다 미리 준비한 흉기로 고 씨의 목을 찔렀다.




조 씨의 범행 동기와 관련, 경찰은 고 씨가 ‘상속 관련 정보를 알려주는 대가로 수억 원을 주겠다’고 제안했지만 1000만 원밖에 주지 않자 범행을 저질렀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나 고 씨 유가족 측은 경찰 조사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 고 씨 유가족 측은 동아닷컴과 통화에서 “‘남편 고 씨가 용의자에게 수 억 원대 금품을 주기로 했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면서 “금품 관련해서 말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고 씨의 아내인 송선미 씨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해당 사건과 불의의 사고와 관련해서 관련인들의 경찰조사가 이루어지고 있다”면서 추측성 보도 자제를 당부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