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명수 후보자 “다들 놀라셨을지 모르겠다”
더보기

김명수 후보자 “다들 놀라셨을지 모르겠다”

이인모기자 입력 2017-08-22 03:00수정 2017-08-22 03: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재판중에 청와대 발표 소식 들어… 국민수준 맞는 미래 청사진 낼것” 청와대가 대법원장 후보자를 공개한 21일 오후 3시 김명수 후보자(58·사법연수원 15기)는 춘천지방법원 202호 법정에서 한 시간째 재판을 진행 중이었다. 김 후보자는 그로부터 한 시간 뒤인 오후 4시경 재판을 끝내고 밝은 표정으로 기자들과 만났다.

김 후보자는 “다들 놀라셨을지 모르겠다”며 입을 뗐다. 김 후보자는 “재판 중에 (청와대의 발표) 소식을 들었다”며 “재판 들어오기 직전에 내용은 대충 전해 들었지만 현장에서 대법원장으로 지명이 된 이례적인 상황이다. 가족에게도 연락을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판사 생활) 31년 5개월의 마지막 재판이다. 3년간 대법원 재판연구관을 한 것을 빼고는 전부 법정에서 지냈다”고 덧붙였다.

국회 인사 청문회와 인준 투표를 거쳐야 하는 김 후보자는 “현재 법원이 처한 현실, 상황이 어렵다는 것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며 “청문회를 철저하게 준비해서 국민들 수준, 법원 구성원 수준에 맞는 미래 청사진을 제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또 “법원 구성원과 국민들의 열망에 부응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춘천=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관련기사
#청와대#문재인 정부#김명수 후보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