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이옥남, 황교안 서울시장 차출론에 “보수 대변할 수 있는 후보라면 반길 일”
더보기

한국당 이옥남, 황교안 서울시장 차출론에 “보수 대변할 수 있는 후보라면 반길 일”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8-21 17:49수정 2017-08-21 18: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이옥남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 대변인이 21일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서울시장 차출론에 대해 “보수를 대변할 수 있는 후보가 나올 수 있다면 그런 부분은 반길 일”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날 C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보수정당 내지는 여당을 제외한 다른 야당이 인물론에 처해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이 대변인은 “(이런 상황에서) 지금 한국당은 특정 개인에 대해 후보로서 거론하거나 지지하는 입장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현재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인사 중 보수진영의 지지율이 높은 황 전 국무총리의 서울시장 출마를 환영하냐는 질문에는 “제가 특정한 개인을 두고 (발언하는 것은) 혁신위 차원의 논의가 되기 때문에 지금 현재로서는 특정 개인을 환영한다 또는 환영하지 않는다라고 말씀드리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말을 아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도 “다만 이런 새로운 후보들이 여러 명 나올 수 있는 분위기는 환영하는바”라고 덧붙였다.

또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구체제와 단절을 언급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출당을 공론화 한 것과 관련 “홍 대표께서 이런 출당론을 언급한 것은 무엇보다 대통령으로서 국정운영 실패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혁신위 차원에서도 국정운영 실패에 대한 정치적인 책임 논의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다”며 홍 대표와 뜻을 같이 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 제기된 홍준표 정당 구축을 위한 움직임이 아니냐는 주장에 대해서는 “그런 해석이 가능할 수도 있겠으나, 지금 자유한국당이 처한 위기라든지 직면한 상황을 보면 정치공학적 계산이 아닌 진정한 혁신 또는 인적쇄신을 통해 당이 새롭게 태어나야지만 희망이 보이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지금 보수정당의 위기는 절체절명의 위기라고 할 수 있다”며 “단순히 진통제적 처방이 아닌 건강하고 강한 야당, 나아가서 수권정당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는 근원적인 처방이 필요한 시점이다”라고 강조했다.

바른정당과의 지방선거 연대가능성에 대해서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연히 정치적 계산이라든지 이합집산이 이루어질 수 있겠지만 궁극적으로 바른정당도 보수정당에 뿌리를 두고 있으므로 진정한 혁신이 이루어지고 난 이후에 이 문제는 자연스럽게 해결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끝으로 그는 “보수진영이 총체적인 위기를 겪고 있는 만큼 어느 때 보다 진중하고 신중한 자세로 혁신을 이루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혁신위원으로서의 역할을 강조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