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 대통령 “을지훈련, 방어적 성격의 연례적 훈련 …군사적 긴장고조 의도 없다”
더보기

문 대통령 “을지훈련, 방어적 성격의 연례적 훈련 …군사적 긴장고조 의도 없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8-21 12:05수정 2017-08-21 12: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 대통령 “을지훈련, 방어적 성격의 연례적 훈련 …군사적 긴장고조 의도 없다”/을지훈련 자료 사진. 해병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시작된 을지훈련에 대해 “방어적 성격의 연례적인 훈련”이라며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려는 의도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첫날인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을지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번 을지훈련은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민관군의 방어태세를 점검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북한의 도발 우려와 관련해 “북한은 평화를 지키기 위한 우리의 노력을 왜곡해서는 안 될 것이며 이를 빌미로 상황을 악화시키는 도발적인 행동을 해서도 안 될 것”이라며 “오히려 북한은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 때문에 한미 합동 방어훈련을 하게 되는 악순환이 반복된다는 것을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을지훈련 참가자들에겐 “이번 을지훈련을 통해 모든 정부 관계자들과 군 장병들은 어떠한 도발에도 대응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춰주기 바라며 국민들께서도 어느 때보다 단합된 모습을 보여주실 것”을 당부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를 포함한 회의 참석자들은 모두 노란 민방위복을 입고 비상사태에 대비한 종합 훈련으로서 국무회의에 임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