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9 폭발 사고 순직 장병 합동 영결식… “너를 정말 보내기 싫은데”
더보기

K-9 폭발 사고 순직 장병 합동 영결식… “너를 정말 보내기 싫은데”

김가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8-21 11:08수정 2017-08-21 12: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 2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K-9 자주포 사격훈련중 순직한 故 이태균 상사와 故 정수연 상병의 합동 영결식에서 이태균 상사의 동료 석현규 중사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K-9 자주포 사격 훈련 도중 폭발 사고로 순직한 故 이태균 상사(26)와 故 정수연 상병(22)의 합동 영결식이 5군단장(葬)으로 21일 오전 거행됐다.

영결식은 이날 7시 30분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서 약 1시간 동안 엄수됐으며 유가족과 남경필 경기도지사,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제갈용준 5군단장은 조사에서 “이 상사와 정 상병은 누구보다 조국 수호 사명에 충실했던 이 시대의 진정한 영웅들이었다”라며 “미처 펼치지 못한 열정, 꿈, 무거운 짐들은 이 땅에 묻어놓고 평안히 떠나기 바란다”라고 추모했다.


이 상사의 선임 석현규(27) 중사도 “태균아 내가 포병 막내였을 때 네가 내 직속 후임으로 왔었다”라며 “장기 선발이 꼭 되어서 군 복무를 계속했으면 좋겠다던 네 바람이 너무 빨리 이루어져 영원한 군인이 되었구나”라며 추도사를 전했다.

주요기사

정 상병 동료 이승찬(22) 상병은 “모든 일에 성실히 임하고 힘들어도 웃음을 잊지 않았던 네 모습을 잊을 수 없다”며 “전우들 고민도 들어주던 너를 정말 떠나보내기 싫은데 이제 마음의 짐을 다 내려놓고 평안 속에서 늘 행복하길 바란다”라며 비통한 심정을 드러냈다.

K-9 포사격 훈련간 불의의 사고로 순직한 故 이태균(26) 상사와 정수연(22) 상병의 합동영결식이 열린 21일 오전 경기 성남 국군수도병원 영결식장에서 군 장병들이 이태균 상사의 시신을 운구하고 있다./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영결식 후 이 상사과 정 상병이 운구되자 유가족들은 오열했고 영결식에 있던 장병들도 소리 없이 눈물을 흘렸다. 유해는 화장된 뒤 이날 오후 2시 대전 국립 현충원에 안장된다.

이태균 상사와 정수연 상병은 18일 오후 3시께 강원도 철원군 갈말읍 육군 모 부대 사격장에서 K-9 포사격 훈련 중 폭발 사고로 다쳐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사망했다. 함께 다친 5명 중 1명은 수도병원에서, 4명은 서울 한강성심병원에서 각각 치료를 받고 있다.

김가영 동아닷컴 기자 kimga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