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中, 한국측 수교행사에 장관급 참석
더보기

[단독]中, 한국측 수교행사에 장관급 참석

윤완준 특파원 입력 2017-08-21 03:00수정 2017-08-2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외교 안보]25주년 맞는 24일 베이징서 개최
사드로 관계 냉각속 ‘성의 표시’… 일각 “실세 아닐것… 생색내기용”
중국이 한중 수교 25주년(24일)을 기념하는 한국 측 행사에 국가지도자급 인사를 보내겠다고 한국 측에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복수의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측은 주중 한국대사관이 24일 베이징(北京) 시내 호텔에서 개최하는 기념행사에 장관급(부장급) 이상 인사를 보내기로 하고 내부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르면 22일 한국 측에 공식 통보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외교부 상무부 등 한국 관련 부처 인사들이 한국 측 행사에 참석한다.

24일 행사에 앞서 중국 측이 인민대외우호협회 주최로 23일 베이징 시내 호텔에서 여는 행사도 부총리급인 전국인민대표대회 부위원장이 주재할 예정이다. 이 행사에는 김장수 주중 한국대사가 참석한다. 이로써 한중이 25주년 기념행사를 따로 열지만 상대 행사에 정부 인사가 참석함에 따라 25주년을 함께 기념하는 최소한의 모습은 유지할 수 있게 됐다.

한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로 한중관계가 극도로 냉랭해지면서 중국 측이 수교 25주년 행사를 따로 열자고 했지만 완전히 외면하기는 부담이 됐을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중국 측이 25주년 행사에 전혀 성의를 보이지 않으면 앞으로 한중관계 회복에 걸림돌이 될 것으로 판단했다는 것이다. 한중 양국이 사드를 둘러싼 극한 갈등에도 서서히 관계 개선에 시동을 거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다만 한국 외교 당국 내에서는 참석 인사가 실세는 아니어서 중국 측이 생색내기를 한 것이라는 평가도 나왔다.


24일에는 중국 측이 참여하는 기념행사 이외에도 한국 측 한중미래연구원과 중국 측 판구(盤古)연구소 등 한중 싱크탱크가 공동 개최하는 학술세미나 등도 열린다.

주요기사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중국#한국#수교행사#장관#베이징#사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