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세계百 “청년농부 판로 확대 지원”
더보기

신세계百 “청년농부 판로 확대 지원”

정민지기자 입력 2017-08-21 03:00수정 2017-08-2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세계백화점이 서울 중구 본점에서 전국 청년 농부들이 생산한 농축수산물 및 특산물을 판매하는 ‘청년 프레쉬 마켓’을 열었다. 이 행사는 24일까지 열린다. 김경제 기자 kjk5873@donga.com

신세계백화점이 청년 농부들의 판로 확보를 지원한다.

신세계백화점은 20∼24일 서울 중구 본점 지하 1층 식품행사장에서 ‘청년 프레쉬 마켓’을 연다고 20일 밝혔다. 청년 농부들이 농축수산물과 특산품을 직접 선보이는 행사다. 신세계는 지난해 6월 농업 시장 활성화를 위한 ‘청년 농부의 꿈’ 프로젝트를 처음 선보이면서 청년 프레쉬 마켓을 처음 열었다. 이번이 2번째 행사다.

올해는 청년 농부 19명이 무항생제 한우와 함초로 간을 한 자반고등어 등을 판매한다. 양념육 전문 벤처기업 ‘청년푸줏간’의 윤혜란 대표는 “그동안 온라인 판매에만 의존해 왔는데 이번 행사를 통해 더 많은 소비자들과 만나는 기회로 삼겠다”고 했다. 지난해에 이어 해남지역 전통차 특산품을 갖고 참여한 김대슬 씨는 “지난해 행사 이후 입소문이 나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정기 구매하는 고객도 늘었다”고 전했다.


신세계는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가진 청년 농부들의 농축수산물을 지속적으로 소개한다는 계획이다. 김선진 신세계백화점 식품생활담당 상무는 “청년 농부들을 위해 백화점 판로를 지원할 뿐 아니라 수익 창출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정민지 기자 jmj@donga.com
#신세계백화점#청년 농부#청년 프레쉬 마켓#농업 시장 활성화#청년 농부의 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