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당선 100일 맞아 조용히 휴가 떠난 마크롱
더보기

당선 100일 맞아 조용히 휴가 떠난 마크롱

동정민특파원 입력 2017-08-17 03:00수정 2017-08-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지율 60%서 30%대로 추락
일정 숨긴 채 마르세유로 떠나 숙소 침입한 파파라치 신고하기도
언론 “리더십 비판 기사 의식 휴가”
FT “포퓰리즘 다시 고개 들 가능성”
적극적 외교행보는 평가 받아
보트가게 찾은 마크롱 프랑스 남부 도시인 마르세유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는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가운데)이 부인(오른쪽에서 두 번째)과 함께 14일 한 보트 가게를 찾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곳은 60년 넘게 아버지와 아들이 이어서 나무 보트를 제작하고 수리하는 가족 가게다. 프랑스 언론 LCI 제공
대통령 당선 100일째 되는 날을 이틀 앞두고 프랑스 남부 도시 마르세유에서 휴가를 보내던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자신과 부인의 사진을 몰래 찍은 파파라치를 경찰에 신고했다.

엘리제궁은 15일(현지 시간) “파파라치가 휴가 기간 내내 오토바이를 타고 계속 대통령을 쫓아와 경호팀이 몇 차례 경고했는데도 13일에는 대통령이 머무는 빌라 안으로 들어와 결국 사생활 침해로 신고했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정부 소유의 빌라에 머물며 해변에서 조깅을 하고, 마르세유 프로축구팀 선수들과 함께 축구를 하며 여유 있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자신의 휴가와 관련해 어떤 일정도 공개하지 않은 채 떠났다. 마르세유에 갔다는 것도 지난 주말 한 프랑스 언론에 의해 알려졌다.

주요기사

취임 첫해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이 여름휴가를 프랑스 남동부 코트다쥐르로 떠나며 아예 기자들을 데리고 간 것과 비교되는 행보다. 당시 올랑드 대통령은 ‘평범한 보통 대통령’을 기치로 내세우며 고속열차(TGV)를 타고 일반인들과 함께 휴가를 떠났다. 프랑스 대통령의 휴가 때마다 파파라치가 붙는 것은 일반적인 현상인데 이번 신고가 과도한 조치라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마침 이번 휴가 기간에는 마크롱 대통령의 당선 100일째 되는 날(15일)이 포함돼 있다. 프랑스 언론에서는 마크롱 대통령이 취임 100일을 맞아 쏟아질 리더십 비판 기사를 피하기 위해 조용히 휴가를 떠났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5월 7일 당선 직후 50일 동안 지지율 60%를 넘기며 고공행진하던 마크롱 대통령은 나머지 50일 동안 지지율을 30%포인트 가까이 잃었다. 가장 최근 조사에서 지지율은 36%로 같은 기간 전임 올랑드 대통령보다 10%포인트가 낮다.

르피가로는 마크롱 대통령의 정책 중에 긴축 정책의 일환으로 주택 보조금을 매달 5유로 깎는 정책이 지지율 하락의 결정타라고 보도했다. 여론조사에서 60%가 이 정책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좌파 성향의 마크롱 지지층과 9월 새로운 학기를 맞이할 학생들이 등을 돌린 계기가 됐다.

우파 성향의 마크롱 지지층이 등을 돌린 계기는 국방예산 삭감으로 인한 지난달 합참의장의 항명 파동이었다. 합참의장이 사임한 데 대해 8일 조사에서 마크롱이 잘했다는 응답은 18%에 그쳤다. 합참의장의 편을 든 응답자가 41%로 훨씬 높았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는 15일 “마크롱의 지지율이 급락하고 있어 다시 포퓰리즘과 극단주의가 기승을 부릴 우려가 있다”며 “마크롱 대통령이 무너질 경우 다음 대선에서 극우 마린 르펜과 극좌 장뤼크 멜랑숑 후보가 결선에서 붙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내놓았다.

반면 적극적인 외교 행보는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일각에서는 전임 올랑드가 세계지도에서 지운 프랑스를 마크롱이 100일 만에 다시 그려놓았다는 평가도 나왔다.

일각에서 지나치다는 지적이 나올 정도로 마크롱 대통령은 주요 국제 문제에 모두 발을 걸치며 영향력을 과시했다. 중동 정책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파리로 초대해 직접 시리아 문제를 논의했다. 리비아 내전과 이스라엘-팔레스타인 갈등과 관련해 당사자를 파리로 불러 중재 역할도 했다. 심지어 남미 베네수엘라 사태와 미국과 북한의 미사일 관련 갈등에도 중재를 자청하고 나서기도 했다.

파리=동정민 특파원 ditto@donga.com
#마크롱#프랑스#마크롱대통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