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덕여 감독, 2년 재계약…여자월드컵 준비 이상 무
더보기

윤덕여 감독, 2년 재계약…여자월드컵 준비 이상 무

스포츠동아입력 2017-08-17 05:45수정 2017-08-17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자축구대표팀 윤덕여 감독. 사진=ⓒGettyimages이매진스

여자축구대표팀도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최근 여자대표팀 윤덕여(56) 감독과 계약연장을 했다. 2년 재계약에 따라 윤 감독은 2019년 6월까지 임기를 보장받았다. 기술위원회(위원장 김호곤)의 유임 결정에 따른 것이다.

여자대표팀은 2017년 4월 평양에서 끝난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아시안컵 예선에서 홈팀 북한을 따돌리고 각 조에 1장씩 주어진 대회 본선진출에 성공했다. 내년 4월 요르단에서 개최될 여자아시안컵 본선이 중요한 이유는 이 대회를 통해 여자월드컵 티켓이 분배되기 때문이다. 8개국이 참가하는 여자아시안컵에서 5위 이내의 성적을 올릴 경우, 월드컵 본선에 오를 수 있다. 세계적인 강호 북한이 빠진 상황에서 대회 예선보다 본선에서의 경쟁이 덜 치열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2015 캐나다 여자월드컵에서 한국축구 사상 첫 16강 진출의 위업을 일군 윤 감독은 이미 프랑스 여자월드컵을 대비한 마스터플랜을 세웠다. 10월 미국에서 원정 A매치 2연전을 펼친 뒤 12월 일본에서 열릴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동아시안컵에 출격한다. 이어 2018년 2월에는 키프러스 국제대회에 출전해 여자아시안컵 본선에 대비한다. 8월에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개최될 아시안게임에서 결승진출을 노린다. 윤 감독은 “많은 국제대회를 소화하며 전력강화와 세대교체를 추진할 계획이다. WK리그 등 국내 여자축구 현장을 돌며 주요 선수들을 체크하고 있다. 마냥 서두를 필요는 없지만 여자월드컵을 무난히 준비하려면 미리 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