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새 사령탑’ 김학범 “전쟁터 나서는 심정으로”
더보기

‘광주 새 사령탑’ 김학범 “전쟁터 나서는 심정으로”

고봉준 기자 입력 2017-08-17 05:45수정 2017-08-17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학범 감독이 벼랑 끝에 놓인 광주FC 지휘봉을 잡는다. “전쟁터에 뛰어든다는 각오로 팀을 일으켜 세우겠다”는 출사표로 소감을 대신했다. 스포츠동아DB

“쉽지 않은 상황, 도전하는 자세로 돌파”
강등권 탈출 목표…19일 전북전 데뷔


“전쟁터에 낙하산 하나 메고 뛰어드는 심정입니다. 그러나 지도자로서 도전한다는 자세로 팀을 이끌겠습니다.”

K리그 클래식(1부리그) 광주FC의 새 지휘봉을 잡은 김학범(57) 감독의 목소리는 단호함을 넘어 비장했다. 1년 만에 현장으로 돌아왔다는 기쁨보다 풍전등화 처지의 팀을 재빨리 구해내겠다는 결연한 의지가 한껏 엿보였다.


광주는 8월 16일 새 사령탑으로 김학범 감독을 선임한다고 공식발표했다. 전임 남기일(43) 감독의 자진사퇴로 사령탑 자리가 공석이 된 지 이틀만이다. 이로써 김 감독은 지난해 9월 성남FC 감독에서 물러난 이후 1년 만에 K리그로 돌아왔다. 2005년 성남 일화에서 처음 지휘봉을 잡은 김 감독은 2010년 허난 젠예(중국)와 2012년 강원FC, 2014년 성남을 거치면서 화려한 지도자 경력을 쌓았다. 특히 국내축구계에서 보기 드문 학구파 감독으로서 자신만의 입지를 다지기도 했다. K리그 통산 성적은 116승79무80패다.

관련기사

김 감독은 16일 스포츠동아와 통화에서 “지난 이틀 동안 구단과 심도 있게 이야기하면서 마음을 정했다. 현재 상황이 쉽지는 않지만, 지도자로서 도전한다는 자세로 어려움을 뚫고 나가겠다”고 말했다.

현재 광주는 K리그 클래식 최하위(4승7무14패· 승점 19)로 강등위기에 놓여있다. 김 감독은 “밖에서 봤을 때 광주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선수들이 열심히 땀 흘리는 팀이었다. 다만 마지막 열매를 따지 못해 아쉬움이 많았다. 축구는 열심히 뛴다고 해서 완성되지 않는다. 부족한 부분을 점차 채워나가면서 팀을 재정비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물론 당장의 목표는 강등권 탈출이라는 점도 명확히 했다.

김 감독은 16일 구단 관계자들을 만난 뒤 곧바로 훈련지 목포로 가서 선수단과 상견례를 가졌다. 17일부터 본격적으로 훈련을 지휘한 뒤 19일 K리그 클래식 27라운드 전북 현대 원정에서 광주 감독 데뷔전에 나선다.

고봉준 기자 shutou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