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관광공사, 안전하게 즐기는 놀이시설 만들기 앞장
더보기

관광공사, 안전하게 즐기는 놀이시설 만들기 앞장

김재범 전문기자입력 2017-08-16 16:17수정 2017-08-16 16: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2월까지 기타유원시설업 사업자대상 교육 실시

한국관광공사(사장 정창수)는 18일부터 12월15일까지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유기시설 사업자를 대상으로 안전교육을 실시한다.

18일 경기도를 시작으로 30일 대전, 31일 부산 등 전국 900여개 기타유원시설업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12개 권역에서 총 15회 교육을 실시한다. 교육 주요 내용으로는 유원시설분야 법 제도 설명, 유원시설 또는 유기기구들에 대한 전기, 전자 및 기계부문 자체 안전진단 실무, 사고대응 및 소방대처 등을 중점 교육한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말 기준으로 전국에는 총 1554개의 유원시설업체(종합 및 일반 유원시설업 334개소 포함)가 있다. 이중 안전성 검사대상이 아닌 유원시설과 유기기구를 설치 운영하는 기타유원시설업체 수는 1220개소에 이른다. 올해부터 사고가 빈번한 유기시설 또는 유기기구의 안전관리를 위해 정기확인검사와 기타유원시설업자의 안전교육 이수가 의무화 되었다.

관광공사 관계자는 “향후에도 유원시설업 담당 공무원교육과 기타유원시설업 사업자 안전교육을 병행함으로써 유원시설을 방문하는 관광객에게 더욱 안전하게 놀이기구를 즐길 수 있는 양질의 서비스 제공 뿐만 아니라, 지역관광활성화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