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북 국가대표 4총사’ 극장에 등장하는 이유는?
더보기

‘전북 국가대표 4총사’ 극장에 등장하는 이유는?

양종구기자 입력 2017-08-15 15:01수정 2017-08-15 15: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녹색전사들이 ‘전주성’이 아닌 극장에 뜬다.

전북의 ‘국가대표 4총사’ 최철순 이재성(MF) 김진수 김민재가 16일 오후 8시 전북 현대 ‘후원의 집’ 메가박스 전주 송천점에 등장한다. 전북 선수들은 이 자리에서 홈경기 일정과 구단 홍보에 앞장서고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준 ‘후원의 집’에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선수들은 메가박스 전주 송천점을 방문하는 팬들에게 사인 및 포토타임 등 을 가지며 팬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전북은 향후에도 선수단의 ‘후원의 집’ 방문 행사를 통해 상호간의 ‘윈-윈(win-win)’관계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재성은 “전북 곳곳에서 우리 홈경기 일정 현수막이 걸린 후원의 집을 볼 때 마다 우리를 응원해주시는 분들을 항상 생각했다”며 “후원의 집과 팬들을 위해서 보답할 수 있는 시간을 갖게 돼서 정말 기쁘다”고 전했다. 김민재는 “최근 대표팀 명단에 발탁이 된 것도 모두 이렇게 응원해 주시는 분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며 “항상 전북을 아껴주시는 팬 분들을 위해 운동장에서 더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한편 전북은 19일 오후 7시 광주 FC와의 홈경기에서 K리그 클래식 최초 100승에 도전한다.

양종구기자 yjong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