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OWN을 넘어 ONLY CAR로 진화“ 車 디자인까지 소비자가 핸들링 하다
더보기

“OWN을 넘어 ONLY CAR로 진화“ 車 디자인까지 소비자가 핸들링 하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입력 2017-08-11 14:11수정 2017-08-11 14: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미지 출처=대홍기획

‘나’를 표현하는 트렌드 맞춰 ‘주문제작형’ 티볼리 아머 기어에디션 인기
TV 광고 또한 ‘자신만의 개성 투영한 차’라는 스토리로 기존 광고 탈피


최근 젊은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현재의 내 삶을 즐기자’는 YOLO 열풍이나 스웩(swag), 마이웨이, 탕진 잼 등 해시태그를 활용해 나만의 라이프 스타일을 표현하는 문화가 확산되고 있다. 남과 다른 경험을 ‘인증’하기 위한 소비에 반응하고, 자신의 아이덴티티를 표현해 줄 무언가에 목 말라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런 현상은 자동차 업계에도 변화를 가져왔다. 요즘 자동차 시장에서는 소비자의 취향에 맞춰 다양하게 리모델링 할 수 있는 애프터 마켓과 리워크 마켓(Rework market)이 크게 성장했다. 병행 수입을 통해 희소성 있는 차를 소유하는 사람들도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기성 완성차 중에 자신에게 어울리는 모델을 수동적으로 구입하던 관점에서 자신이 직접 차량의 세부 요소까지 선택하고자 하는 소비자의 니즈가 커지고 있다. 특히, 차의 가치가 나만의 아이덴티티를 투영하는 수단으로 진화하면서 차량 외형까지 직접 스타일링 할 수 있는 점을 강조한 ‘티볼리 아머 기어에디션’ 광고가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관련기사

이번 광고는 도로를 거침없이 달리는 흔한 자동차 광고 연출을 벗어나 하키 선수와 힙합 래퍼, 강인한 여성이 자신의 스타일을 닮은 다양한 차량과 함께 당당한 모습을 보여준다. 흔히 자동차 광고의 정석이라 불리는 드라이빙 장면이나 제품에 집중하기보다 차를 타는 소비자의 스타일에 집중했다. 티볼리 아머 기어에디션 만의 특징을 담아 더욱 감각적으로 연출했다. 이는 내 스타일대로 현재를 살아가는 YOLO족의 가치와 맞아떨어지며 특별한 나만의 차를 갖고 싶어 하는 트렌드를 반영해 카 프로슈머들의 눈길을 끌었다.

‘티볼리 아머 기어에디션’은 국내 최초 주문 제작형 콘셉트의 스페셜 에디션으로, 소비자 주도로 70여만 가지의 다양한 스타일로 조합이 가능한 신개념의 주문 제작형 자동차이다. 완성 차를 선택한다는 기존의 관념에서 벗어나 내게 맞는 차를 직접 ‘만든다’는 새로운 관념을 도입해 출시됐다.

티볼리 아머 기어에디션은 주력 모델인 VX를 베이스로 최고급 퀼팅 가죽시트에 HID 헤드램프 등 선호 사양을 대거 추가했다. 특히, 아웃사이드미러, 도어 스팟 램프, 블랙휠, 루프컬러, 데칼 등 다양한 전용 아이템의 조합을 통해 수십 만가지의 서로 다른 모델을 선보이며, 다양한 소비자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획일적인 기성 제품으로 다양한 소비자의 니즈과 개성을 충족시킬 수 있는 시대는 지났다. 변화된 소비자 트렌드에 맞춰 자동차도 이제는 자신이 직접 선택하여 만드는 시대”라며, “국내 최초로 주문 제작 시스템으로 선보인 ‘티볼리 아머 기어에디션’이 새로운 시장을 열어가는 포문을 열었다. TV 광고 또한 이러한 특징을 잘 보여주기 위해 기존과 다른 방식으로 기획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