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당·국민의당 “검찰, ‘MBC 블랙리스트’ 즉각 수사해야”
더보기

민주당·국민의당 “검찰, ‘MBC 블랙리스트’ 즉각 수사해야”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8-09 16:11수정 2017-08-09 16: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9일 MBC가 기자들의 성향을 분류한 문건 내용에 따라 부서 배치와 인사 조치를 했다는 이른바 ‘MBC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 검찰의 즉각적인 수사를 촉구했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브리핑을 통해 “이명박·박근혜 정부 기간 국민들은 공영방송의 추락을 목도 해왔다”면서 “특히, 박근혜 정부의 행태를 볼 때, MBC판 블랙리스트의 존재 역시 예측 가능한 것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충격적이다. 아주 구체적인 성향 분석이 된 문건이 공개됐음에도, MBC 사측은 허위사실이라며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MBC 사측의 요구대로 법적 조치가 반드시 필요하다. 검찰의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 공개된 문건은 카메라 기자에 한정된 것으로, 이 외에도 취재 기자, 아나운서 등에 대한 또 다른 블랙리스트의 존재 여부도 밝혀야 할 것”이라면서 “블랙리스트 작성의 배후도 반드시 밝혀야 한다.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기획한 청와대가 MBC 블랙리스트에도 관여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청와대 개입 여부도 반드시 밝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작성된 경위, 관련자 색출 및 배후 등 철저한 수사를 통해 언론 정의를 무너뜨린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할 것”이라며 “공영방송 MBC가 국민의 ‘눈과 귀’로서 본래 역할을 되찾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주요기사

국민의당 최명길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MBC 구성원들을 감시하고 그에 따라 성향을 분류한 블랙리스트가 공개됐다. 이 문건의 내용에 따라 부서배치와 승진 등의 인사 조치가 이루어진 것으로 봐서는 경영진이 개입했을 가능성이 농후하다”면서 “직원들을 감시하고 경영진의 입맛에 따라 인사불이익을 주는 행위는 언론자유를 정면으로 짓밟는 행위로 검찰이 즉각 수사에 나서 엄정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MBC경영진은 이명박, 박근혜 정부 내내 정권의 하수인 노릇을 하며 상습적이고 노골적으로 사원 감시행위를 해왔다. 이는 자유민주주의 체제의 골간을 흔드는 야만적인 행위이며, 이 블랙리스트야말로 그에 대한 결정적 증거가 될 수 있다”면서 “특히 ‘회사에 충성도가 높다’고 분류된 사원에게는 철저하게 인사상의 보상을 제공하고, ‘파업 주도층’으로 분류한 사원들에게는 거의 예외 없이 잔인한 징계조치가 뒤따랐다는 것은, 일제 강점기나 나치 하에서나 있었던 전근대적 인권침해 행위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동부는 그간 MBC경영진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을 통해 확보된 자료를 근거로 엄정한 후속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면서 “방송통신위원회도 이 같은 블랙리스트 사원감시 행위를 제대로 감독하지 못한 MBC 감독기관 ‘방송문화진흥회’의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