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성용 9월 중순 복귀”… 월드컵예선 결장 가능성
더보기

“기성용 9월 중순 복귀”… 월드컵예선 결장 가능성

동아일보입력 2017-08-07 03:00수정 2017-08-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축구국가대표팀 미드필더 기성용(28·스완지시티)이 이란(31일), 우즈베키스탄(9월 5일)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경기에 결장할 가능성이 커졌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스완지시티의 폴 클레멘트 감독은 5일 구단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6월 중순 무릎 수술을 받은 기성용은 3개월가량 재활이 필요하다. 9월 중순에는 다시 경기를 뛸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기성용 복귀#한국 축구국가대표팀 미드필더#기성용 월드컵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