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민의당 “MB정권 국정원 댓글 부대, 반민주주의·반헌법적 폭거”
더보기

국민의당 “MB정권 국정원 댓글 부대, 반민주주의·반헌법적 폭거”

박예슬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8-05 11:23수정 2017-08-05 16: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민의당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심리전단 산하에 대규모 민간인 댓글 부대를 꾸려 주요 포털사이트와 트위터에 친정부 성향 글을 올리도록 한 사실이 드러난 것과 관련 “혈세로 민심을 왜곡조작하고 정부 비판에 재갈을 물린 묵과할 수 없는 반민주주의, 반헌법적 폭거”라고 강력 비판했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은 5일 오전 논평에서 “‘법과 원칙’을 외치며 국민의 입을 틀어막았던 이명박 정권이 뒤로는 천인공노할 불법을 밥 먹듯 자행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원세훈 국정원장이 주도한 여론조작용 댓글부대가 무더기로 존재했음이 밝혀졌다. 그렇게 시치미 뚝 떼고 부인 하더니 결국 불법 댓글부대의 실체가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민심조작 댓글부대가 이명박 정권 국정원의 존재이유였는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국정원 댓글 사건의 재수사가 불가피해졌다고 한다”며 “누구도 예외 없는 철저한 재수사로 민주주의의 근간을 바로잡고, 국정원 정치개입 근절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주요기사

박예슬 동아닷컴 기자 yspar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