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아일보·채널A 공동취재]프랑스가 개들의 천국?… 하루 1000마리씩 버림받는 신세
더보기

[동아일보·채널A 공동취재]프랑스가 개들의 천국?… 하루 1000마리씩 버림받는 신세

동정민 특파원 입력 2017-08-04 03:00수정 2017-08-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바캉스 시즌 파리 유기견 센터 가보니
프랑스 파리 동남부 외곽 보르페닐에 있는 유기견 센터 SPA에서 보호받고 있는 한 유기견. 휴가를 떠나기 전 주인에게 버림받은 ‘바캉스 유기견’이 늘면서 이 센터에는 수용 가능한 250마리가 꽉 채워졌다. SPA 제공
“다른 때는 170마리 정도 동물을 보호하고 있는데 이번 여름에는 우리가 수용할 수 있는 최대 규모인 250마리가 꽉 찼습니다.”

1일 프랑스 파리 동남부 외곽 보르페닐의 유기견 센터 SPA를 방문했을 때 셀린 베르베크 소장을 비롯해 직원 21명 전원이 숨 돌릴 틈도 없이 일하고 있었다. 보통 프랑스인들이 3주가 넘는 긴 휴가를 떠나는 8월이 이들에겐 1년 중 가장 바쁜 시기다. 주인들이 휴가를 떠나기 전 버린 ‘바캉스 유기견’들로 센터가 가득 차기 때문이다.

베르베크 소장은 “여름만 되면 센터에 보내겠다는 개들이 넘쳐 대기하는 리스트도 길어지고 당장 휴가를 가기 위해 센터 문 앞에 몰래 개를 묶어 놓거나 박스에 넣어 놓고 가는 이도 많다”며 “불행히도 매년 5% 이상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라고 말했다. 한국의 개고기 문화에 불만이 가장 많은 나라에서 벌어지는 동물 학대의 민낯이다.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프랑스는 약 760만 마리의 개를 가정에서 키우는데 네 가구 중 한 가구꼴이다. 관련 시장 규모가 지난해 43억 유로(약 5조7620억 원)로 추정될 만큼 ‘반려견의 천국’이다. 하지만 지난해 7∼8월 바캉스 기간에만 프랑스 전국에서 하루 평균 1000마리 이상, 총 6만 마리가 버려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 때문에 전국에 63개 센터를 운영하는 SPA는 여름마다 유기견으로 가득 차 있다. 개뿐 아니라 고양이나 새, 말, 족제비도 있다.

주요기사

주인에게 버려져 보호 철창에 들어간 개들은 낯선 기자를 보자 이빨을 드러내며 경계심을 보였다. 지난주 파리에 살다가 버림받은 4년 된 비글종 막스는 낯선 환경에 기가 죽어 있었다. 주인은 막스가 자신의 신발을 물어뜯는 등 별난 행동으로 키우기가 어렵다며 휴가를 가기 전 버리겠다고 연락해 지난주 센터 직원이 가서 데려왔다. 베르베크 소장은 “밖에 나가 산책하고 싶은 개의 심정을 이해하지 못하고 방치한 주인의 잘못”이라며 “개를 키우기 전에는 개가 꽤 오래 산다는 것, 이에 따라 돈과 시간을 투자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센터의 주된 업무 중 하나는 보호 중인 개 사진을 찍어 홈페이지에 올리는 것이다. 유기견들의 입양자를 찾아주기 위해서다. 입양이 잘 되도록 성격이 난폭한 개는 훈련을 시켜 성격을 바꾸고 아픈 개는 치료하고 예방접종을 실시한다. 자원봉사자들이 와서 꾸준히 산책도 시킨다. 유기견 다섯 마리 중 한 마리가 안락사되는 우리나라와 달리 개를 안락사시키는 일은 없다고 한다.

이와 반대로 프랑스에는 주인과 호화 바캉스를 함께 즐기는 팔자 좋은 반려견도 많다. 개들만의 여름 캠프도 성업 중이다. 파리에서 차로 두 시간 거리의 르망에서 반려견 캠프를 운영 중인 ‘도그 워킹’ 대표 윌프리드 씨는 “도심에 갇혀 지내던 개들이 맘껏 뛰어놀며 스트레스를 풀고 다른 개와 친해질 수 있도록 사회성을 키우는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라며 “현재 70마리가 여름 캠프에 참여 중”이라고 말했다. 하루에 45유로(약 6만 원)로 꽤 비싼 가격이지만 이용객은 매년 크게 늘고 있다.

휴가 기간에 개를 봐주는 펫시터는 이미 보편화됐다. 펫시터가 집으로 와서 개를 봐주는지, 펫시터 집에 맡기는지, 먹이 주고 산책만 시키는지에 따라 비용이 달라진다. 보통 하루에 30∼35유로(약 4만 원)의 비용이 든다. 2일 파리 16구 생트페린 공원에 개와 산책을 나온 노에미 씨는 “매년 휴가를 떠날 때마다 펫시터의 집에 개를 맡기는데 가족같이 잘해준다”며 “개를 키우는 건 끝까지 책임지겠다는 하나의 약속”이라고 말했다.

파리=동정민 특파원 ditto@donga.com
#프랑스#동물#바캉스#유기견#spa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