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학은 남자 과목이란 선입견 깼죠”
더보기

“수학은 남자 과목이란 선입견 깼죠”

김하경기자 입력 2017-07-31 03:00수정 2017-07-3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제수학올림피아드 우승한 한국대표팀 ‘홍일점’ 김다인 양
제58회 국제수학올림피아드 한국 대표팀의 ‘홍일점’인 서울과학고 2학년 김다인 양은 26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수학은 남자들이 잘한다는 선입견을 깨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여학생 대표가 올해 나왔으니 앞으로 더 많은 여학생이 출전하면 좋겠어요.”

23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폐막한 58회 국제수학올림피아드(IMO)에서 종합 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의 ‘홍일점’ 김다인 양(17·서울과학고 2학년)의 당찬 소감이다. 김 양은 11년 만에 처음으로 한국 IMO 대표단에 선발된 여학생이자 이번 한국대표팀 6명 중 유일한 여학생이었다. 올해 IMO에 참가한 전 세계 여학생은 62명. 김 양은 이들 중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26일 서울 종로구 서울과학고 우암관에서 김 양을 만났다.

김 양이 처음 수학올림피아드를 접한 건 초등학교 6학년 때다. 문제 유형만 파악해 한국 대회에 나간 김 양은 첫 대회에서 장려상을 받아 ‘수학천재 소녀’의 가능성을 보였다. 상을 받고 나니 ‘내년에도 도전하고 싶다’는 생각이 절로 났다고 한다. 김 양은 중학교 1학년 때부터 수학올림피아드 맞춤형 공부를 시작했다. 학교에서 배울 수 없다 보니 학원을 다녀야 했다. 김 양은 “수학에 관심 있는 친구들이 모여 토론하고 풀이 방법을 공유하는 과정이 즐거웠다”고 말했다.


김 양은 지난해 11월 한국수학올림피아드에서 은상을 수상했다. 올해 2월 루마니아 마스터 오브 매스매틱스(RMM) 대회에선 개인 2위에 올랐다. 당시 한국팀은 단체전 1위를 차지했다.

주요기사

김 양은 이번 IMO 한국 대표단으로 선발된 이후 한 달 동안 ‘집중교육’을 받았다. 과거 IMO에 참가했던 선배들은 한국 대표단 학생들에게 경험담을 들려주고, 예상 출제 문제를 내 풀이 과정을 공유했다. IMO에선 4시간 30분 동안 세 문제를 풀어야 하지만 한국 대표단은 같은 시간 동안 네 문제를 푸는 연습을 꾸준히 했다. 김 양은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서울대 세미나실에서 대표단 멤버 및 선배들과 문제 풀이에 매달렸다. 문제가 안 풀릴 때면 혼자 오후 10시까지 남아 머리를 싸매기도 했다.

20여 년간 국제수학올림피아드 한국 대표팀을 이끈 송용진 인하대 수학과 교수는 “김 양의 수학에 대한 몰입도가 뛰어나다”며 “수학적 재능은 남학생과 여학생 간 차이가 없다”고 했다. 수학을 잘하는 여학생이 드문 이유에 대해 송 교수는 “수학 최상위권에 있는 남학생은 수학에 다걸기(올인)를 하는 반면에 여학생은 수학뿐만 아니라 여러 분야에 관심을 갖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흥미롭게도 김 양의 쌍둥이 오빠는 일반고에 진학해 문과를 선택했다. 김 양과 달리 수학보다 사회와 역사를 더 좋아한다고 한다. 김 양은 “쌍둥이 남매의 성향은 사회적 통념과 달리 정반대”라며 웃었다.

평일에는 기숙사 생활을 하는 김 양은 리우데자네이루에서 귀국한 다음 날에도 봉사활동을 하러 학교로 돌아갔다. 학교에선 인공위성을 만드는 동아리인 ‘장기연구반’에서 동아리장을 맡고 있다. 현재 서울과학고 2학년 학생 128명 중 여학생은 7명이다.

낙지와 주꾸미볶음을 좋아하는 김 양은 자신의 롤모델로 마리암 미르자하니 스탠퍼드대 교수를 꼽았다. 이달 15일 타계한 미르자하니 교수는 ‘수학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필즈상의 첫 여성 수상자다. 김 양의 꿈도 수학 교수다. 학문적인 연구뿐 아니라 학생들이 어려워하는 수학에 관심을 가지도록 글도 쓰고 대중 강연도 하고 싶다는 게 김 양의 소망이다. 김 양은 “강단에 서서 후배들을 이끌고 세계적 수학자들과 학문적인 교류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하경 기자 whatsup@donga.com
#수학#국제수학올림피아드#우승#김다인#편견#필즈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