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정규직 뽑는 기업 늘어났지만…구직자들 정규직 기피 현상
더보기

日, 정규직 뽑는 기업 늘어났지만…구직자들 정규직 기피 현상

도쿄=장원재특파원 입력 2017-07-30 21:37수정 2017-07-30 21: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에서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이 쟁점이 되고 있지만 일손이 부족한 일본에서는 반대로 정규직 구인난이 빚어지고 있다. 정규직을 뽑는 기업이 늘어난 반면 구직자 사이에서는 정규직 기피 현상이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후생노동성은 지난 달 정규직 유효구인배율(구인자 수를 구직자 수로 나눈 비율)이 1.01배를 기록했다고 28일 발표했다. 정규직이 되려는 구직자 1명 당 일자리는 1.01개가 있다는 뜻이다. 2004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후 구직자가 일자리 수보다 적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잃어버린 10년’을 지난 뒤 아베노믹스 활황 등으로 일본에서 나타난 일손부족은 주로 파트타임 등 비정규직 부문에서 두드러졌다. 아르바이트 직원을 구하지 못해 영업시간을 줄인 쇼핑몰과 24시간 영업을 폐지한 식당이 줄을 이을 정도다. 임시직으로 인력을 충당할 수 없게 되자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기업이 급격히 늘고 있다. 최근 1년 동안 정규직 채용 규모가 8.7%나 증가한 것도 이 때문이다.


반면 정규직으로 일하기를 희망하는 사람은 오히려 줄었다. 정규직 취업을 원하는 구직자는 지난 달 기준 115만 명으로 3년 전보다 28만 명 감소했다. 인구가 전체적으로 줄어들은 것도 영향이 있지만 기혼 여성과 노인 등을 중심으로 정규직 기피 풍조가 나타나는 것이 한 원인이다.

주요기사

니혼게이자이신문은 30일 “임금이 안정적이고 복지제도가 충실한 정직원이 되려는 이들이 많지 않은 것은 근무 시간이 짧고 전근도 없는 비정규직에 매력을 느끼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내각부 조사에서 비정규직이 정규직으로 바뀌는 비율은 3.6%로 3년 동안 거의 변화가 없었다.

정규직 구인난은 자연스럽게 임금 인상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를 통해 소비가 확대될 경우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최대 경제목표인 ‘디플레이션 탈출’까지 연결될 수 있다. 다만 심각한 일손부족이 이어지면 오히려 기업의 성장을 저해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비정규직을 포함한 전체 유효구인배율은 지난 달 1.51배로 43년 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도쿄=장원재 특파원 peacechao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