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안보실-상황실서도 무더기 문건
더보기

靑 안보실-상황실서도 무더기 문건

문병기기자 , 박훈상기자 입력 2017-07-19 03:00수정 2017-07-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드 등 민감 내용 담겼을 가능성… 18일 추가 발견… 이명박 정부 문건도
반부패協 첫 회의 ‘사정 드라이브’ 野 “5년마다 반복되는 정치보복 쇼”
박근혜 정부에서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문건이 이번엔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국정상황실에서도 대량 발견됐다고 청와대가 18일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안보실과 상황실에서 어제 문건이 추가로 발견됐다”며 “민정수석실에서 수거해 현재 분석 중이며 아직 분류 작업이 끝나지 않아 정확하게 몇 건인지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국정상황실에서 추가로 발견된 문서는 박근혜 정부에서 이 사무실을 썼던 기획비서관실 관련 문건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실에서 발견된 수백 건의 문건은 박근혜 정부와 이명박 정부에서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정권이 바뀌면 이전 정부 청와대의 문서를 대통령기록물로 분류해 이관하고 그 외 문서들은 폐기하는 것이 관행이다. 더욱이 안보실이 핵심 기밀문서들을 다루는 것을 감안하면 이명박 정부 문건이 추가로 발견된 것은 이례적이라는 게 청와대의 반응이다.


특히 안보실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무기 도입과 관련한 보고를 도맡았던 만큼 사드 배치 결정 배경의 이면이 드러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다만 안보실 문건은 대부분 기밀문서로 지정돼 있어 청와대는 비공개로 문서를 국가기록원으로 이관할 가능성이 높다.

관련기사

한편 문재인 대통령이 적폐 청산을 위한 반(反)부패관계기관협의회(반부패협의회) 부활을 지시하면서 본격적인 사정 드라이브가 예고된 가운데 청산 대상 적폐 리스트도 조만간 가시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청와대는 이날 감사원 등 9개 사정기관의 국장급 실무자가 참석하는 방산비리 근절 유관기관협의회 첫 회의를 했다. 박형철 대통령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는 당초 예정된 20분을 넘겨 80여 분간 진행됐다. 앞으로 매달 한 차례씩 열릴 이 회의는 지금까지 진행됐던 검찰의 수사 결과와 감사원의 감사 결과 등을 놓고 방산비리 근절 대책을 마련해 반부패협의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19일 문 대통령이 초청한 여야 대표 오찬회동에 불참하겠다고 밝힌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5년마다 반복되고 있는 정치보복 쇼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나 보다”며 “작성불명의 서류뭉치로 생방송을 하며 국민 상대로 선전전을 벌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문병기 weappon@donga.com·박훈상 기자
#청와대#안보실#상황실#문건#사드#이명박#반부패관계기관협의회#야당#정치보복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