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진성 “증거자료 무궁무진… 위안부 강제동원 입증 더욱 분발해야”
더보기

정진성 “증거자료 무궁무진… 위안부 강제동원 입증 더욱 분발해야”

이지훈기자 입력 2017-06-08 03:00수정 2017-06-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군 성노예제’ 개정판 출간 정진성 서울대 교수 《‘일본 해군 특경대(特警隊)가 위안부 조달 책임을 맡고 거리에서 마구잡이로 여성을 체포했으며 강제적으로 신체검사를 받게 한 후 위안소에 넣었다. 여성이 위안소에서 탈출할 경우 가족을 체포해 학대했으며 심지어 살해한 경우도 있었다.’

2007년 4월 공개된 네덜란드 정보부대 문서 ‘일본 해군 점령기 동안 네덜란드령 동인도 서보르네오에서 발생한 강제 성매매에 대한 보고서’에 기록된 내용이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권위자인 하야시 히로부미 간토가쿠인대 교수는 “이 문서는 위안부의 강제성을 부인하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뒤집을 수 있는 명백한 자료”라고 평했다.》
 
정진성 서울대 교수는 2004년부터 4년간 유엔 인권소위원회 정위원을 지냈다. 학자로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연구해온 그는 “일본과의 외교에서 우위를 점하려면 역사적 사실이라는 ‘무기’를 쥐고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이 문서를 발굴·공개한 이는 정진성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64)다. 일본군 위안부 연구의 권위자인 그가 2004년 펴낸 ‘일본군 성노예제’ 개정판이 최근 출간됐다. 네덜란드 정보부대 문서를 비롯해 다양한 발굴 자료가 실린 저서로 2004년 이후 발굴한 자료들을 추가했다.

5일 연구실에서 만난 정 교수는 “일본 정부의 ‘증거는 없고 증언만 있다’는 입장을 뒤엎을 만한 자료를 발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리가 발굴하지 않아서 그렇지 자료는 무궁무진합니다. 위안부 강제동원을 입증하는 자료를 발굴하고 연구하는 데에 힘써야 합니다.”

일본군 위안부와 관련한 국외 자료를 발굴하려는 그의 시도가 무산되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서울대 인권센터에서 여성가족부 지원을 받아 진행하던 ‘일본군 위안부 국외 자료 조사’가 2015년 12월 한일 위안부 합의 직후인 지난해 1월 취소 통보를 받았다. ‘제안서가 허술하다’는 석연치 않은 이유였다. 같은 시기 여성가족부는 서울대 인권센터뿐 아니라 나눔의 집,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등 위안부 합의에 반대하는 단체에 지원을 중단해 논란이 됐다. 정 교수는 합의 반대 성명에 이름을 올린 대표적 학자였다.

주요기사

“1년 넘게 준비한 프로젝트였는데 충분한 설명 없이 취소 통보가 왔습니다. 12·28 한일 합의 이후 위안부 문제를 대하는 정부의 태도가 바뀐 거죠. 외교 관계를 넘어서 위안부 문제에 관해 체계적이고 실증적인 자료를 확보하는 게 우선돼야 합니다.”

정 교수는 문재인 정부의 ‘위안부 합의 재협상’ 공약에 대해 “진작 그랬어야 했다”고 잘라 말했다. “안보·경제·환경 등 많은 분야에 걸쳐 일본이 협력해야 할 이웃 국가라는 사실은 변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피해 할머니들이 세상을 뜨고 있습니다. 일본과의 관계를 잘 풀어가면서도 역사적 진실은 철저히 입증하는 투 트랙(two track)으로 접근해야 합니다.”

정 교수는 1984년 대학원생 때 일제강점기의 사회 변동에 관한 논문을 쓰며 자연스럽게 위안부 문제를 연구하게 됐다. 그는 1992년 유엔 인권소위원회에서 한국인 위안부 피해사실을 처음으로 알려 유엔 결의안 채택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하지만 당시 우리 사회 반응은 싸늘했다는 게 그의 회고다.

“우리 민족의 창피한 역사를 국제무대에서 드러내는 게 못마땅하다는 반응이었어요. 심지어 몇몇 여성 지식인은 ‘화대 받는 것도 아니고 배상 요구하지 마라’는 막말도 했어요.”

1990년대 초반에 비하면 위안부 문제를 대하는 한국사회의 태도는 진보했지만 ‘12·28 한일 위안부 합의’로 후퇴했다는 게 그의 평가다. “일본 정부의 태도는 바뀌지 않는 상수(常數)입니다. 외교적으로 일본의 입장을 바꾸려 하기보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역사적 사실로 밝히는 일에 우리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합니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정진성#일본군 성노예제#일본군 위안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