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혜훈 “MB 재임 중 4대강 감사에서도 ‘총체적 부실’ 결론…朴정부 공범 의심”
더보기

이혜훈 “MB 재임 중 4대강 감사에서도 ‘총체적 부실’ 결론…朴정부 공범 의심”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5-24 15:05수정 2017-05-24 16: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혜훈 “MB 재임 중 4대강 감사에서도 ‘총체적 부실’ 결론…朴정부 공범 의심”

바른정당 이혜훈 의원은 24일 이명박(MB) 전 대통령 재임기간 중 진행된 4대강 감사에서도 총체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결론이 났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재조사 지시를 지지했다.

이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이명박·박근혜 정권 하에서)3번 감사를 했지만 문제없다고 결론이 난 게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 시절 두 차례 감사와 관련해선 “이명박 정부 초기 첫 번째 감사는 ‘셀프 감사’로 의미가 없고 이명박 정부 막바지에 나온 감사에선 수질악화 등 총체적 부실이라고 감사 결과가 나왔지만 전혀 대책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2013년 박근혜 정부에서 실시된 감사에선 (건설사) 담합을 정부가 방조했고 국민 세금도 낭비됐다고 결과가 나와 세게 처벌받아야 했지만 처벌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면서 “이는 박근혜 정부가 묵인한 것으로 나쁘게 이야기하면 공범 의심을 받아도 할 말이 없는 상황으로 갔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전날 같은 방송에서 박근혜 정부가 MB 측에 약점(최순실과의 관계)을 잡혀 4대강 사업 문제를 알고도 파헤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MB쪽에서 2007년 대선 경선 때부터 '박근혜·최순실 관계'를 완전히 파악하고 있었고, 퇴임 후 안전보장을 위해 공개하지 않고 끝까지 쥐고 있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이 의원은 2012년 9월 당시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대선 후보의 단독 회동 때 밀약이 있었다는 얘기가 돌았다며 박근혜 당선을 돕는 조건으로 MB쪽의 안전을 보장했을 거라는 관측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4대강 뿐 아니라 자원외교, 방산비리 수사를 했지만 뭐하나 제대로 처벌받은 게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각에서 4대강 감사 지시를 정치 보복이라며 반발하는 것에 대해 “감사를 3번해서 문제 있다 결론 난 감사임에도, 정말 아무 문제 없는 감사로 결론난 것으로 국민들이 오해하겠다”며 “문제 있는 사람은 처벌해야 이런 일이 다시 안 일어난다. 진보와 보수를 따져 상대진영이라 덮어서 넘어간다면, 언제 대한민국의 정의를 세우고 (비리를) 근절 하냐. 봐주고 덮어주니 되풀이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른정당은 4대강 재조사 입장이냐는 질문에 “진보든 보수든, 잘못은 찾아내서 재발되지 않게 만들자 이게 저희들의 생각”이라고 답했다.

자당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하는 데 대해선 “그때 특임장관을 해서 그런 발언을 했다. 저희가 속상하다. 혼자 지도부라 바른정당 공식 입장처럼 나가서…”라며 “빨리 (새) 지도부를 뽑아야 한다”고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2009년 MB정부 초대 특임장관을 맡았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