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원탁테이블서 겸상… 커피 들고 ‘디저트 산책’
더보기

원탁테이블서 겸상… 커피 들고 ‘디저트 산책’

유근형기자 입력 2017-05-12 03:00수정 2017-05-15 23: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취임 100일간의 기록] 신임 수석비서관 등과 첫 오찬
“제 옷은 제가 벗겠습니다” 11일 청와대 신임수석 오찬장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양복 웃옷을 벗을 때 직원이 도와주려 하자 “제 옷은 제가 벗겠습니다”라고 만류한 뒤 스스로 상의를 벗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신임 대통령수석비서관 등과 첫 오찬을 함께한 11일 낮 청와대 본관 백악실에 원형 테이블이 등장했다. 식사를 하면서 격의 없는 대화를 이어가기 위한 ‘무대 장치’였다.

① 원탁 테이블에서 겸상

이 자리에는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을 비롯해 조국 민정수석,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조현옥 인사수석뿐 아니라 이정도 총무비서관도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이 비서관에 대해 “아마 뜻밖이셨을 텐데, 청와대 살림살이를 투명하고 합리적으로 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획재정부에서 잘나가고 있는데 혹시 우리가 부른 것은 아닌지…. 이왕 이렇게 됐으니 우리 정부를 성공시키면 그래도 보람이 아니겠느냐”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② 커피 들고 청와대 산책

靑참모들과 커피 들고 산책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신임 수석비서관들과 오찬을 함께한 뒤 편한 옷차림으로 청와대 소공원을 거닐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조국 민정수석비서관, 권혁기 춘추관장, 문 대통령, 이정도 총무비서관, 조현옥 인사수석, 송인배 제1부속실장 내정자,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임종석 비서실장.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과 참모들은 재킷 없이 한 손에 커피를 들고 청와대 경내를 산책했다. 경호원이 재킷을 벗는 것을 도와주려 했지만 문 대통령은 사양하고 직접 했다. 이날 오찬과 산책 장면은 문 대통령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됐다. 미국 백악관처럼 대통령의 일정을 모두 공개하겠다는 약속을 지킨 셈이다.

③ 국민에게 다가가는 경호 낮추기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이날 전남도청에서 퇴임 기자회견을 하면서 “어제(10일) 대통령이 총리와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등의 지명을 마치고 담소를 나누면서 주영훈 경호실장에게 ‘경호 좀 약하게 해 달라’고 신신당부했다”며 “경호실장이 곤혹스러워했다. 국민 곁에 가까이 가는 ‘광화문 시대’ 대통령이 되고자 하는 마음을 느꼈다”고 말했다.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문재인#대통령#당선#청와대#개편#수석비서관#오찬#경호#커피#원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