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히말라야 동행 양정철-동선 담당 송인배… ‘광흥창 13인’ 주목
더보기

히말라야 동행 양정철-동선 담당 송인배… ‘광흥창 13인’ 주목

길진균기자 입력 2017-05-10 03:00수정 2017-05-10 04: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 당선]작년 10월 마포 인근에 초기 캠프
‘문재인 대통령 프로젝트’ 가동한 공신들… 임종석, 정무-일정 총괄 좌장 역할… 양정철, 문재인이 사석서 말놓는 유일 측근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서울 마포구 지하철 6호선 광흥창역 인근 상수동에 사무실을 마련했다. 당내 경선과 대선 본선을 위한 초기 캠프 ‘광흥창팀’의 탄생이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2년 대선을 준비하면서 여의도 금강빌딩에 만들었던 ‘금강팀’과 비슷한 성격이다.

멤버는 2012년부터 문 대통령 대선을 준비했던 양정철 전 대통령홍보기획비서관 등 친문(친문재인) 측근 그룹에 임종석 전 의원 등 ‘새 피’가 수혈돼 13명으로 꾸려졌다. 이들은 문 대통령 대선 프로젝트의 출발부터 함께했다는 점에서 직함의 차이는 있지만 모두가 문재인 정부 탄생의 일등공신으로 꼽힌다. 당내에서는 ‘광흥창 13인’으로 불린다.

좌장 역할은 임 전 의원이 맡았다. 지난해 4·13총선 이후 대선 구상을 본격화한 문 대통령은 임 전 의원의 캠프 합류를 꾸준히 설득했다. 친문 패권주의에 대한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진영 논리에서 자유로운 임 전 의원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광흥창팀을 이끈 임 전 의원은 정무, 일정, 메시지 등을 총괄하면서 참모들의 의견을 모아 후보에게 건의하는 역할도 했다. 또 문 후보 경선 캠프와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비서실장을 맡아 핵심적 역할을 이어갔다.

양 전 비서관은 문 대통령이 사석에서 가끔 말을 편하게 놓는 유일한 측근이다. 그는 당내에서 ‘양비’(양 비서관의 줄임말)로 통한다. 마지막 공식 직책인 대통령비서관에서 유래한 별명이다. 2012년 대선 때도 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었던 그는 이후 5년 동안 문 대통령 옆을 지켰다. 지난해 히말라야 트레킹에도 동행했을 때 문 대통령이 양 전 비서관의 ‘깜짝 생일파티’를 열어주며 “동지라고 생각한다”고 말하자 감정이 복받쳐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전해철 의원, 이호철 전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과 함께 ‘3철’로 불렸지만 이번 대선을 거치며 명실상부한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떠올랐다.

관련기사

광흥창팀의 총무 역할은 고 김근태 전 의원의 보좌관을 지낸 김종천 김근태재단 사무처장이 맡았다. 등단 시인 신동호 선대위 메시지팀장도 광흥창팀의 일원이다. 신 팀장은 문 대통령의 당 대표 시절부터 메시지를 담당했다.

또 송인배 전 대통령사회조정2비서관(일정), 윤건영 전 문재인 의원 보좌관(기획), 한병도 전 의원(조직), 조용우 전 동아일보 정치부 차장(공보), 이진석 서울대 의대 교수(정책), 오종식 보좌관(정무), 탁현민 성공회대 신문방송학과 교수(행사기획), 안영배 전 국정홍보처 차장(직능), 조한기 노무현재단 기획위원(SNS) 등이 광흥창팀에서 활약했다.

길진균 기자 leon@donga.com
#19대#대선#문재인#대통령#당선#캠프#히말라야#양정철#송인배#광흥창 13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