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탄핵 이끌어낸 유권자의 힘… “내가 직접 대통령 만든다”
더보기

탄핵 이끌어낸 유권자의 힘… “내가 직접 대통령 만든다”

박훈상기자 , 권기범기자 , 홍정수기자 입력 2017-05-09 03:00수정 2017-05-09 03: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과거와 달라진 선거 패러다임
“우리가 진짜 주인공” 2017년 5·9대선의 진짜 주인공은 방관자에서 적극적 활동가로 변모한 유권자들일지 모른다.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근처에서 열린 유세 현장에 몰린 유권자들이 스마트폰으로 현장을 촬영하고 있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A고교 동창생 150여 명이 참여하는 단톡방(카카오톡 단체채팅방)에 7일 페이스북 캡처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캡처 사진에는 ‘이 시각 PK(부산경남)의 바닥 민심입니다. 패륜 집단의 결집이 무서울 정도’란 글이 선명했다. 문용식 전 더불어민주당 가짜뉴스대책단장이 전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내용이다. 동창들 사이에선 ‘패륜 집단’ 발언을 놓고 한바탕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19대 대통령 선거에 나선 각 후보의 선거운동은 온라인과 오프라인 모두 과거 대선과 확연히 달랐다. 후보들의 전략 변화를 이끌어낸 건 바로 유권자였다. 대선 내내 유권자들은 지지 후보의 ‘전략기획본부장’을 자처했다. 자발적으로 선거운동을 하고 후보와 쌍방향 소통에 나섰다. 유권자의 마음을 잡기 위해 후보들은 전례 없이 ‘진한 스킨십’도 마다하지 않았다. “이번에는 내가 직접 대통령을 만들겠다”는 유권자 그리고 이런 변화를 발 빠르게 수용한 후보의 모습은 대선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보여줬다는 평가가 나온다.

○ ‘나의 대통령’ 위한 자발적 선거운동


유권자들은 자신과 지지 후보가 다른 친구, 가족, 동료를 설득하는 일을 ‘영업’이라 부른다. 설득에 성공할 때마다 SNS에 인증샷도 자랑하듯 올린다. 올 2월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투표 당일 SNS 선거운동이 가능해지는 등 일반 유권자의 온라인 선거운동 제약이 줄어든 것도 한몫했다.

관련기사

‘영업’을 위한 애플리케이션도 등장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애플리케이션 장터)에는 휴대전화로 통화할 때마다 자동으로 상대방에게 투표 독려 문자와 이미지를 보내주는 ‘투대문(투표하면 대통령은 문재인)’ 앱이 나왔다. 모바일 메신저의 ‘단체 채팅’ 기능을 이용해 지인 또는 무작위로 지지를 호소하는 건 흔하다. 취업준비생 이모 씨(25·여)는 최근 30명가량의 단체채팅방에 초청돼 ‘○○○을 찍어야 나라가 산다’는 지지 호소글을 받았다. ○○○ 후보를 지지하는 유권자는 서로 맞장구를 쳤지만, 지지하지 않는 유권자는 반대하는 이유를 남기고 방을 나갔다.

누리꾼들이 동영상, 짤방(한 장짜리 간단한 사진) 등으로 재생산한 TV토론 콘텐츠는 오히려 TV토론의 영향력을 넘어섰다는 평까지 나온다. 패러디도 이어졌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MB 아바타’ ‘갑철수’,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돼지 발정제’, 문 후보는 동성애 반대 발언 등이 확대 재생산됐다. 강미은 숙명여대 미디어학부 교수는 “과거엔 캠프 측의 주도로 이런 내용이 확산됐지만 이젠 누가 시키지 않아도 정치적 캠페인을 한다”며 “유권자들이 스스로 정치를 바꿀 수 있다는 정치적 효능감이 굉장히 높아진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 직접 소통으로 눈높이 맞추는 후보와 유권자

7일 문 후보가 어버이날을 앞두고 페이스북에 ‘효도하는 정부’를 약속하는 글을 올리자 댓글이 약 260개 달렸다. 유권자들은 “어버이날을 공휴일로 지정해도 현장 노동자는 혜택을 못 본다” 등 각자 처지에서 공약 보완을 요구하는 댓글을 달았다. 댓글로 자신의 생각을 알려 “당선인의 공약도 내가 만든다”는 분위기였다. 후보 게시글에 댓글을 자주 올리는 워킹맘 남지선 씨(38)는 “후보가 유권자와 소통하려는 노력을 눈여겨본다. 내가 지지하는 후보가 댓글을 읽고 참고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후보도 소통에 열심이다. 문 후보와 안 후보는 각각 성차별 논란과 단설 유치원 신설 자제 논란에 휩싸이자 페이스북에 직접 해명했다. 18대 대선에서 당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두 개의 인혁당 판결’ 발언으로 과거사 인식 논란을 일으킨 뒤 보름 가까이 지나서야 해명에 나선 것과 대비된다.

또 18대 대선 때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와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는 트위터 등을 운영했지만 일방향 메시지 전달이 많았다. 공식 선거운동 기간 후보 본인이 직접 올린 트위터 게시글 수도 박 후보가 단 3건, 문 후보가 17건이었다. 반면 페이스북이 중심이 된 19대 대선 공식 선거운동 기간 주요 후보들은 적게는 20여 건, 많게는 100건 가까이 직접 글을 올렸다.

○ 뚜벅이, 허그…한층 진해진 스킨십

대선 후보가 대규모 유세장에서 일장 연설을 마친 뒤 군중에게 손 흔들고 다른 곳으로 서둘러 떠나는 풍경은 이번에 거의 사라졌다. 안 후보는 선거 막바지인 4일부터 ‘걸어서 국민 속으로 120시간’ 도보유세를 통해 직접 거리로 뛰어들었다. 도보유세 생중계 방송은 114만 회 이상 조회됐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인형탈을 쓰고 동물원을 찾는 등 허물없이 다가갔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현장에서 즉석 문답식 대화를 갖는 특유의 스킨십을 선보였다.

전문가들은 이런 변화의 계기를 사상 초유의 대통령 탄핵에서 찾는다. 지지했던 대통령이 탄핵된 태극기 세력과 용납할 수 없는 대통령을 탄핵시킨 촛불 세력 모두 ‘내 손으로 대통령을 뽑겠다’는 의식이 강해진 것이다. 박상병 인하대 정책대학원 초빙교수는 “선거운동은 소통의 방식으로 진화했고, 5년 후에는 지금보다 더 친밀하고 진정성 있는 방식이 등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훈상 tigermask@donga.com·권기범·홍정수 기자
#대선#대통령#선거운동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