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마지막까지 거친 네거티브 공방
더보기

마지막까지 거친 네거티브 공방

장관석기자 입력 2017-05-09 03:00수정 2017-05-09 09: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각 대선 후보 진영은 19대 대선 일을 불과 하루 앞둔 8일까지도 거친 논평과 법적 대응으로 네거티브 공방을 이어갔다.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상임선대위원장)와 김태년 특보단장 등 3명을 무고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문재인 후보의 아들 준용 씨의 한국고용정보원 특혜 취업 의혹을 뒷받침한다며 국민의당이 공개한 파슨스디자인스쿨 동료의 증언은 ‘가짜 인터뷰’이자 허위 사실”이라며 국민의당 관계자를 고발한 것에 맞대응한 것이다.

두 당은 주요 후보의 자녀가 모두 선거운동에 나서는데 준용 씨만 침묵을 지키는 점도 네거티브 소재로 삼았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상임선대위원장)는 페이스북에 “어버이날! 준용 군은 오늘 채용비리 고백 안 해도 좋으니 카네이션이라도 아버님께 달아 드리세요”라고 썼다. 자유한국당도 “국민에게도 오만하게 ‘이미 답변 다했다’ ‘정책본부장에게 물어보라’고 얘기할 것인가”라며 문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선대위 송영길 총괄본부장은 라디오 방송에서 “익명의 변조된 녹음을 갖고 흑색선전하는 것은 스스로 품격을 떨어뜨린 일”이라며 “대한민국 비전을 얘기해야지 막판까지 이런 것(네거티브) 가지고 선거하려고 하면 표가 모이겠느냐”고 반박했다. 또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부인 김미경 교수가 KAIST에서 10개월 동안 강의 한 번 안 하고 월급을 몇천만 원씩 받아 왔다는데 그런 게 훨씬 더 의혹이 있다”고 맞받았다.

관련기사

4일 경찰·선관위가 문 후보 측과 관련된 것으로 보이는 서울 여의도의 한 사무소를 현장 수색한 것도 공방의 대상이 됐다. 한국당이 문 후보 측의 불법 선거사무실 운영 의혹을 제기했던 곳이다. 한국당은 즉각 “해당 사무실에는 문 후보 명의의 임명장이 수백 장 흩어져 있었다. 등록되지 않은 곳을 별도로 임차해 사용할 수 없도록 한 선거법을 명백히 위반했다. 선관위는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검찰에 고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후보 측은 “단순히 임명장과 현수막이 있다고 불법 선거 사무실이라고 볼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국민의당은 “국민을 개돼지로 보는 게 아니면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하지 않았다’는 상식 이하의 변명”이라고 비판했다.

결혼을 반대한 장인을 ‘영감탱이’라고 불렀던 홍 후보에 대한 공격도 거셌다. 홍 후보가 8일 “영감탱이는 장인을 친근하게 이르는 표현”이라고 해명했지만 바른정당은 “차라리 가만있는 게 그나마 나았다. 경상도에서 어느 정상적인 사위가 장인에게 ‘영감탱이’라고 부르느냐”고 했다. 정의당은 “멀쩡한 영남지역 사람들을 패륜 집단으로 격하시킨 홍 후보는 인간 도리를 지킬 마음이 있다면 당장 사퇴하라”고 밝혔다. 민주당 선대위 윤관석 공보단장은 “홍 후보는 장인을 ‘영감탱이’라 부르고 26년간 용돈 한 번 주지 않고 집에 발도 들이지 못하게 했다는데, 장인을 푸대접한 사람이 어르신을 잘 모실 수 있나”라고 비판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대선#네거티브#선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