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중 美대사 지명자 “북핵 저지 위해 中 압박하겠다”
더보기

주중 美대사 지명자 “북핵 저지 위해 中 압박하겠다”

구자룡특파원 입력 2017-05-04 03:00수정 2017-05-04 03: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과 거래 中은행 제재조치 필요… 반체제 인사도 대사관에 초청할것”
테리 브랜스태드 주중 미국대사 지명자(사진)는 2일(현지 시간) 상원 인준청문회에서 “중국이 다른 세계 국가와 마찬가지로 북한의 핵개발과 미사일 기술 발전을 용인할 수 없다는, 보다 더 분명한 메시지를 외교적 경제적 수단으로 북한에 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북핵 저지를 위해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다”고 강조하는 중국 역할론과 같은 맥락이지만 지금까지 중국의 역할이 미흡했다는 지적도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이달 말 중국에 부임할 예정인 그는 ‘친중파’라는 세간의 평가가 무색하게 중국이나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당혹스러워할 만한 말들을 쏟아냈다. 그는 “중국 지도자가 우리를 오랜 친구로 부른다고 해서 인권이나 지식재산권 같은 쟁점을 제기하는 데 주저하게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시 주석과 오랜 친분이 있지만 국익을 위해서는 쓴소리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그는 오히려 “수십 년에 걸친 중국과의 교류 경험을 북한 핵을 막도록 중국을 압박하는 데 쓰겠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과의 거래로 유엔 결의안을 위반하는 중국 은행이나 다른 조직에 대해서는 세컨더리 보이콧을 하는 것도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임 이후 반체제 인사나 학생들도 만나 대화할 것이며 그들을 주중 미국대사관으로 초청도 하겠다”고 말했다. 중국이 가장 싫어하는 ‘아킬레스건’을 언급한 셈이다.

그러나 브랜스태드 지명자는 ‘중국은 적인가 동맹인가’라는 의원의 질문에 잠시 대답을 하지 못하다 “어려운 질문”이라고 운을 뗀 뒤 “적대적이기보다 파트너가 되도록 미국도 노력해야 한다”고 대답했다. 상원의원들은 브랜스태드 지명자가 쉽게 인준될 것으로 전망했다고 로이터통신이 3일 보도했다.

관련기사

중국 관영 환추(環球)시보는 브랜스태드 지명자가 청문회에서 “우리는 제2의 한국전쟁을 원하지 않으며 중국의 도움이 필요하다. 북핵 문제 해결과 북한 정책 변화에 중국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브랜스태드 지명자는 1985년 시 주석이 현 서기 신분으로 미국을 방문했을 때 아이오와 주지사로 만난 뒤 32년째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그를 주중 대사에 지명한 것도 시 주석과의 오랜 인연과 친분을 활용해 미중 간 갈등 요인을 해결해 달라는 취지로 해석돼 왔다.

베이징=구자룡 특파원 bonhong@donga.com
#북핵#중국#미국대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