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묘한 표심… ‘응팔세대’서 문재인 우세, 민주화세대는 안철수 우세
더보기

묘한 표심… ‘응팔세대’서 문재인 우세, 민주화세대는 안철수 우세

이재명기자 , 정동연기자 , 강승현기자입력 2017-04-18 03:00수정 2017-04-18 18: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40, 50대서 문재인-안철수 지지율 교차 왜?


세대 분화가 뚜렷한 5·9대선 승패의 열쇠는 40, 50대에 달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당장 유권자 분포에서 덩치가 가장 크다. 두 연령대는 전체 유권자의 40.5%에 이른다. 이번 대선에서 특히 이들 세대가 주목받는 건 덩치 때문만은 아니다. 양강 후보의 지지율 역전 현상이 정확하게 이 연령대에서 이뤄지고 있어서다. 왜 40, 50대에서 이런 ‘골든 크로스’ 현상이 나타날까.

○ 40, 50대에서 나타나는 ‘4 대 2 공식’


조선일보가 17일 보도한 여론조사 결과 40대에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45.9%,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29.1%의 지지를 받았다. 50대에선 거꾸로 안 후보의 지지율이 42.5%, 문 후보가 26.6%였다. 같은 날 보도한 중앙일보 여론조사에서도 40대 지지율은 △문 후보 50.9% △안 후보 32.6%, 50대는 △안 후보 49.6% △문 후보 29.2%였다.


약간의 편차는 있지만 전반적으로 40대에서 문 후보 40%대, 안 후보 20%대의 지지율을 보이는 반면 50대에선 안 후보 40%대, 문 후보 20%대로 뒤바뀌고 있다.

관련기사

1958년생부터 1977년생인 이들은 경제 고속 성장기를 공통적으로 경험한 세대다. 그럼에도 전혀 다른 표심을 보이는 건 나이가 들수록 보수화되는 연령 효과와 함께 ‘코호트(cohort·통계적으로 동일한 행동 양식을 공유하는 집단) 효과’가 동시에 나타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 진보 성향 강한 40대


중앙일보 조사에선 40, 50대의 이념 성향이 큰 차이를 보였다. 40대는 스스로 보수라는 응답이 18.8%, 중도 32.2%, 진보 44.5%로 ‘진보 성향’이 절반에 육박했다. 전 세대에서 진보라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반면 50대는 보수 27.9%, 중도 36.5%, 진보 27.7%로 ‘중도 비율’이 높았다. 50대에서 보수라는 응답이 40대보다 9.1%포인트 높아진 건 전형적인 연령 효과로 볼 수 있다.

흥미로운 점은 40대의 진보 성향이다. 군부독재정권에 맞서 치열하게 민주화 운동을 벌인 세대는 50대다. 이른바 86그룹(1980년대 학번, 1960년대생)이 현재 50대의 주축 세력이다. 반면 40대의 상당수는 1987년 6월 민주항쟁 이후 ‘제도적 민주화’가 이뤄진 이후 대학과 직장 생활을 한 이른바 ‘응팔(응답하라 1988)세대’다. 그럼에도 40대에서 상대적으로 진보 성향이 높은 건 두 가지 경험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첫 번째는 1990년대 초반 ‘X세대’라는 용어가 등장하면서 기성세대와 다른 행태가 오히려 장점으로 부각된 첫 세대라는 점이다. 물질적 풍요를 기반으로 자기중심적 가치관을 존중받은 셈이다. 50대가 민주화라는 집단적 성취 속에서 진보적 성향을 띠었다면 40대의 진보는 개인주의적 성향과 맞닿아 있는 셈이다. 40대가 박근혜 정부의 ‘블랙리스트 파문’ 등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촛불시위’의 주축으로 나선 점도 이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

40대 상당수는 1997년 외환위기를 맞아 극도의 취업난에 시달렸다는 공통분모도 있다. 유홍림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는 “외환위기로 취업난을 겪은 40대는 현재 20, 30대가 겪고 있는 사회 진출의 어려움에 공감하고 이들과 비슷한 변화 욕구를 갖고 있다”고 했다. 40대의 공통 경험이 가져온 ‘코호트 효과’다. 특히 육아와 부모 봉양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을 절감하고 있는 세대(신광영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라는 것이다.


○ ‘전략적 투표’에 나선 50대

50대가 안 후보에게 쏠린 데도 ‘코호트 효과’가 작동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안 후보는 ‘50대 대통령론’을 내세우고 있다. 의사에서 벤처사업가로, 교수로, 정치인으로 변신을 거듭한 그에게 동년배인 50대가 ‘자기 열망’을 투영하고 있다는 얘기다. 정근식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는 “개혁적이면서도 안정지향적인 50대의 성향이 안 후보를 더 지지하게 만드는 요인으로 보인다”고 했다.

50대가 ‘신(新)중도층’으로 전략적 선택을 이끌고 있는 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조선일보 조사에서 ‘국민 살림살이를 향상시킬 후보가 누구냐’고 묻자 50대에서 안 후보라는 응답은 31.3%로 일반 지지율(42.5%)보다 11.2%포인트 떨어진 반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라는 응답(9.1%)은 일반 지지율(5.5%)보다 3.6%포인트 높아졌다. ‘안보 상황에 잘 대처할 후보가 누구냐’는 질문에도 50대에서 안 후보를 선택한 비율(23.0%)은 크게 낮아진 반면 홍 후보라는 응답(11.4%)은 올라갔다.

결국 50대 유권자 중 일부는 심정적으로 홍 후보를 지지하면서도 문 후보와 겨룰 수 있는 안 후보를 전략적으로 선택하고 있다는 의미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민주화를 경험한 50대가 문 후보에게 반감을 갖는 데 대해 “운동권 출신은 주류 대 비주류 의식이 강하다”며 “문 후보와 그 주변 사람들이 이미 진보 정권 10년간 권력을 누렸다는 점에서 비주류가 아닌 주류로 보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인용한 조사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재명 egija@donga.com·정동연·강승현 기자
#대선#지지율#여론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