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준표, 트럼프-시진핑과 전술핵-사드 담판… 규제-불공정-반칙 ‘경제 3악’과의 전쟁
더보기

홍준표, 트럼프-시진핑과 전술핵-사드 담판… 규제-불공정-반칙 ‘경제 3악’과의 전쟁

신진우기자 입력 2017-04-17 03:00수정 2017-04-17 03: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스트롱 코리아’ 국가개혁 프로젝트… 민주노총-전교조와의 전면전 개시
각계 리더들로 대통합협의체 구성… 대통령 직속 서민청년구난委 설치
《 차기 정부의 최대 리스크는 국가를 지탱하는 양축인 안보와 경제가 복합골절인 상황에서 인수위원회란 완충지대 없이 취임 즉시 업무를 시작해야 한다는 점이다. 그만큼 차기 대통령의 머릿속에는 취임과 동시에 어떤 일부터 시작해야 할지 업무 우선순위가 명확하게 정리돼 있어야 한다. 새 정부의 내각 구성은 빨라야 대통령 취임 이후 한 달 이상 걸려 ‘집권 한 달’ 국가의 운명과 국정 방향은 대통령 개인 역량에 좌우될 가능성이 크다. 동아일보는 원내 5개 정당 대선 후보에게 취임 즉시 착수할 ‘5대 업무 우선순위’를 제시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두 달간의 ‘국정 리더십 공백’을 깨고 항해에 나설 대한민국호(號)의 명확한 이동 좌표를 알기 위해서다. 5·9 대선의 또 하나 선택의 기준이 여기에 담겨 있다. 》
 

‘스트롱맨 대 스트롱맨.’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가 청와대 입성 후 머릿속에 그리는 대표적인 장면이다. 홍 후보가 인식하는 현재 대한민국은 ‘안보 대란의 시기’다. 이에 홍 후보는 ‘대통령 취임 후 첫 한 달=국가 안보 재개조의 달’이라는 등식을 제시한다.

홍 후보는 대통령이 되면 일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연이어 회담을 하겠다고 했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완료 및 한반도 전술핵무기 재배치 등을 놓고 담판을 짓겠다는 취지다. 얼굴을 맞댄 회동이 1순위지만 일정이 맞지 않으면 전화를 통해서라도 한 달 안에 목소리를 듣겠다는 구상이다.

관련기사

전술핵 재배치가 논의되면 대외적으로는 중국 러시아 등이 반발하고 국내에선 진보 진영이 사활을 건 반대에 나설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홍 후보 측은 “주변국과의 충분한 협의가 이뤄진다면 문제될 게 없다”며 “설사 전술핵이 배치되지 않더라도 중국 등에는 북한을 설득시킬 매력 있는 카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16일 ‘국가 대개혁 비전 선포식’에서 미국 항공모함의 한반도 해역 전개 등을 언급하며 “미국이 북한을 선제 타격할 준비가 완료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힘의 우위를 통한 무장 평화정책으로 대북정책을 전환하겠다”고 강조했다. △대통령 직속 국방개혁위원회 설치 △해병특수전사령부 창설을 통한 4군 체제로의 재편 등도 홍 후보가 강조한 집권 이후 선결 과제다.

또 홍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을 거치며 ‘촛불’과 ‘태극기’로 갈라진 민심 봉합에 나서야 한다. 이를 위해 정치 사회 경제 언론 등 각계 지도자들의 ‘머리’를 빌릴 계획이다. 이들을 중심으로 ‘국민대통합협의체’를 구성해 여기서 합의한 내용들을 상당 부분 정책에 그대로 반영할 생각이다. ‘강한 나라(Strong Korea) 건설을 위한 국가대개혁 프로젝트’를 강조하는 홍 후보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및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등을 좌파 기득권 세력으로 규정하면서 이들과의 전면전을 공언하고 있다.

경제정책으로는 집권 후 2주 안에 1인당 국민소득 3만 달러 조기 달성을 목표로 한 ‘경제 재도약 로드맵’도 발표한다. ‘홍준표표 경제정책’의 핵심은 규제, 불공정, 반칙이라는 ‘경제 잡는 3대 악’의 철폐다. 이들을 제거해야 기업의 기가 살아 경제 혈액순환 개선이 가능하다는 생각이다. 홍 후보는 웬만한 규제는 1년 안에 모두 철폐가 가능하다고 자신하고 있다.

집권 초기에 ‘서민이 당당한 나라’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서민대통령’ 이미지를 집중적으로 띄운다는 전략도 세웠다. 홍 후보 측은 “서민층의 지지 없인 여소야대 구도 속에서 ‘식물 청와대’로 전락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대통령 직속 서민청년구난위원회도 설치한다. 특히 ‘어르신 복지 정책’을 집중적으로 강화해 확고한 지지층을 확보하겠다는 구상이다.

신진우 기자 niceshin@donga.com
#5대 우선 업무#홍준표#대선#트럼프#시진핑#한국당#사드#전술핵#보수#전교조#민주노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