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철수 “2, 3개 부처外 정부조직 개편 최소화… 靑 조직은 축소”
더보기

안철수 “2, 3개 부처外 정부조직 개편 최소화… 靑 조직은 축소”

황형준기자 , 장관석기자 입력 2017-04-14 03:00수정 2017-04-15 22: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철수, 동아일보에 집권구상 밝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동아일보와 인터뷰를 하고 “지난해 4·13총선에서 다당제를 만들어준 것처럼 국민의 집단지성이 이번 대선에서 50% 이상의 득표율을 만들어줄 것”이라고 자신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국정 운영은 내각을 중심으로 해야 한다. (대통령)비서실은 참모로서의 역할을 해야 한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3일 동아일보 인터뷰에서 청와대 조직을 축소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안 후보는 “어떤 조직을 운영하다 보면 스태프(staff) 조직이 있고 라인(line) 조직이 있다. 그 둘은 완전히 다른 건데 스태프가 라인 위에서 좌지우지하면 그 조직은 안 되는 조직”이라고 말했다. 제왕적 대통령제 아래서 청와대 참모진이 정부 부처를 지휘하는 현행 구조를 바꾸겠다는 의미다. 또 “비서동으로 (대통령) 집무 공간을 옮겨 가야 일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것이라고 본다. 개헌을 통해 행정수도 이전이 국민의 승인을 받으면 (청와대는) 행정수도로 가야 한다”고 했다.

안 후보는 정부조직 개편과 관련해 “크게 바꿀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대통령직인수위원회도 없고 국가는 리더십 공백이 너무 오래돼서 이미 입은 대미지(상처)를 복구하는 데만도 굉장히 할 일이 많다”며 “외교 안보 위기 상황까지 겹쳐 지금은 정부조직을 바꾸는 것을 최소화하고 바로 일하는 데 돌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단지 교육부를 폐지하고 중소기업청을 창업중소기업부로 만드는 정도가 있다”며 “(그 외에) 한 부처 정도 더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미래창조과학부 폐지냐’고 재차 묻자 안 후보는 답변을 피했다.

○ “총리 후보 염두에 둔 인물 있어”

관련기사

그는 총리 후보에 대해 ‘염두에 둔 인물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당을 넘나들어 자격 있는 분 여럿 있다”면서도 “선거 전에 밝히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했다. 이어 “(내각 구성 때) 오픈캐비닛을 할 거다. 상대방 캠프 사람이라도 최고 전문가면 등용하겠다는 뜻이다”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009년 취임 이래 일문일답을 동반한 기자회견을 한 달에 1.72번꼴로 했다. 자주 만나고, 자주 이야기하겠다”며 소통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집권 후 국내적인 우선순위는 무엇인가

“제일 급한 건 안보와 외교 문제다. 국가 내 사회구조개혁 중 가장 중요한 과제는 정경유착 근절이고, 미래 과제는 교육이다. 국가가 위기에 빠졌을 때 핀란드도 그랬는데 교육을 제대로 개혁해야 국가의 미래가 있다. 지금까지 교육을 사실상 버려뒀다. 그래서 계속 제대로 된 창의교육이 안 생겼는데, 이거 꼭 바꿀 것이다.”

―북한이 핵실험을 한다는 얘기도 있는데. 당장 어떤 조치가 필요하다고 보나.

“중국에 적극적인 북핵 문제 해결을 요청해야 한다. 많은 키를 중국이 쥐고 있다. 취임하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미국 특사로 파견해 먼저 미국과의 국가 간 관계 정지작업을 시키고, 하루빨리 한미정상 회담을 해야 한다. 저는 와튼스쿨 동문이고 비즈니스맨이라 어떻게 풀지 감이 있다.”(‘백악관에 와튼스쿨 동문 출신 핫라인이 실제 있느냐’는 질문에 안 후보는 웃으며 답변을 피했다.)

○ 安, “50% 득표율 목표”

안 후보는 50% 이상 득표를 강조하며 “정치인이 종합평가를 받는 게 선거 아니냐”라며 “다른 후보하고 비교표 한번 만들어 봐라, 어떤 결과 나오는지…”라며 “이번 대선은 인물과 정책대결”이라고 주장했다.

자신이 치른 지역구(서울 노원병) 선거 두 번, 당 대표로 지휘한 지난해 총선과 2014년 6·4 지방선거 및 7·30 재·보궐선거를 거론하며 “(7·30 재·보선에서) 국회의원 1석 뺏긴 것 말고 모든 선거에서 승리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자신의 경쟁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향해선 노무현 전 대통령으로부터 물려받은 ‘상속정치’라고 깎아내렸다.

―지지율이 거의 수직으로 급상승했다. 그런데 그 지지율이 현재는 문 후보처럼 ‘다져진 지지’는 아닌 거 아니냐는 평가가 있다.

“물려받은 지지?(하하하)”

―안 후보에 대한 지지가 투표장까지 이어지지 않을 지지라는 평가가 있다. 문 후보에 대한 반사이익이랄까.

“나는 누구를 반대하기 위해 나선 게 아니라 내가 가진 비전과 리더십, 정책이 낫다고 생각해 나선 것이다. 누구를 반대하기 위한 연대에 반대한다고 분명히 말했다. 정치공학적 연대도 반대한다. 저는 끊임없이 제가 가진 리더십으로, 그리고 비전으로 평가받겠다.”

그는 박지원 대표의 백의종군론에 대해선 “지금 모든 분이 백의종군 각오로 뛰고 있다”고 했다.

민주당이 연일 안 후보의 부인 김미경 씨가 KAIST와 서울대 교수로 채용될 당시 안 후보와 함께 ‘1+1’로 특혜 채용된 의혹이 있다고 문제를 제기한 데 대해 묻자 안 후보의 목소리 톤이 조금 올라갔다. 안 후보는 “서울대에서도 모든 것을 다 (2012년) 국정감사로 설명을 했다”며 “자꾸 정책토론 하자고 하니까 네거티브 뒤로 숨고, 또 (재산과 관련해) 내 딸은 이제 다 공개하지 않았느냐. 그것도(문 후보 아들의 한국고용정보원 특혜 채용 의혹) 공개 안 하면서 저러는 것이다. 다른 걸로 덮으려고…”라고 말했다.

황형준 constant25@donga.com·장관석 기자
#안철수#대선#국민의당#청와대#정부조직#개편#정책#공약#동아일보#인터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