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첫 TV토론에서 안보불안 해소 못한 文·安
더보기

[사설]첫 TV토론에서 안보불안 해소 못한 文·安

동아일보입력 2017-04-14 00:00수정 2017-04-14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각 당이 19대 대통령선거 후보를 선출한 이후 첫 TV 합동토론회가 한국기자협회와 SBS 초청으로 어제 열렸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자유한국당 홍준표, 국민의당 안철수, 바른정당 유승민, 정의당 심상정 후보 등 5명의 대선 후보는 ‘미국이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을 가하려고 한다면 어떻게 행동할 것이냐’는 공통 질문에 한목소리로 반대했다.

문 후보는 “미국 대통령에게 전화해 선제공격을 보류시키도록 하겠다”고 했다. 안 후보는 “미국 와튼스쿨 동문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쟁은 절대 안 된다고 얘기하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도 북한에 압력을 가하라고 하겠다”고 답했다. 홍 후보는 “선제타격이 이루어지지 않도록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면서도 “선제타격이 이뤄지면 국토수복작전에 즉각 돌입하겠다”고 했다. 유 후보는 “한미 간 충분한 합의하에 모든 군사적 준비를 다한 상태에서 해야 한다. 가능한 한 그런 일은 없어야 한다”고 했다. 심 후보는 “한반도에서 군사적 행동이 있을 수 없다는 대통령 특별담화를 하겠다”고 밝혔다.

여론조사 지지율 1, 2위를 다투는 문 후보와 안 후보가 모두 어떤 경우든 선제타격은 있을 수 없다는 주장이다. 자칫 한반도에 전쟁을 불러올 수 있는 선제타격이 있어선 안 된다는 주장은 당연할 수도 있다. 그러나 전쟁을 두려워하는 일반 국민과 지도자의 생각은 달라야 한다. 대통령이 될 수도 있는 사람이 ‘선제타격 불가’를 외치는 순간, 예측 불가능한 북한에 대해 강온 양면의 협상카드 중 하나를 버리는 것이 된다. 필요할 때는 채찍전략으로 북을 압박하면서도 실제 전쟁의 참화가 일어나지 않게 하는 것이 지도자의 역량이다.

문 후보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해 최근 “북한이 핵 도발을 계속 한다면 불가피할 것”이라고 우클릭하더니 어제는 “다음 정부로 미루자”는 기존 주장을 고수했다. 일련의 안보 행보는 표를 의식한 선거 전략이었다는 고백과 다름이 없다.

주요기사

안 후보는 문 후보에 대해 작심한 듯 “저를 지지하는 국민을 적폐세력이라고 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모독이다. 그러면서 왜 저하고 연대하자고 했나”고 비난했다. 문 후보가 “국민이 아니라 구여권 정당 세력을 두고 말한 것”이라고 반박하면서 ‘모욕’ ‘적반하장’ ‘궤변’ 등 날 선 표현도 오갔다. 홍 후보와 유 후보는 ‘보수 적통(嫡統)’ 논란으로 인신공격성 발언을 쏟아내다가 사회자로부터 정책에 집중해 달라는 경고까지 받았다. 집권하면 누가 더 나은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느냐는 비전을 제시하기보다는 서로 말꼬리를 물고 늘어진다면 앞으로 남은 TV토론 역시 ‘안 봐도 비디오’다.
#문재인#안철수#사드#19대 대통령선거#tv 합동토론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