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샤넬도 뛰어들었다, 패션시장 휩쓰는 애슬레저
더보기

샤넬도 뛰어들었다, 패션시장 휩쓰는 애슬레저

김현수기자 입력 2017-04-10 03:00수정 2017-04-10 04: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해 아디다스 영업익 36% 증가… 라이벌 나이키 성장세 넘어 약진
아웃도어 주춤하자 ‘대안’ 떠올라… 국내도 상반기 6개 브랜드 론칭
미국 디자이너 알렉산더 왕과 아디다스 오리지널스가 협업해 선보인 ‘드롭 3’. 신세계인터내셔날 제공
나이키와 아디다스는 라이벌로 꼽히지만 나이키가 늘 압도적이었다. 하지만 최근 여성용 일상복을 앞세운 아디다스의 약진이 두드러지면서 두 회사의 경쟁이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성장률은 아디다스가 더 높기 때문이다. 이들의 경쟁은 정통 스포츠를 넘어 패션 시장으로 확장 중이다.

독일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는 지난해 글로벌 매출이 약 193억 유로(약 23조3530억 원)로 전년 대비 14% 올랐다. 영업이익은 약 15억 유로(약 1조8150억 원)로 36.3% 늘었다. 반면 나이키는 2017년 회계연도 3분기(2016년 12월∼2017년 2월) 글로벌 매출 증가율이 5%에 그쳤다.

아디다스 코리아 실적도 올랐다. 최근 발표한 감사보고서에서 매출 1조4억 원, 영업이익 1499억 원을 냈다고 밝혔다. 1982년 한국 진출 이후 처음으로 1조 원을 넘은 것이다. 그 덕분에 아디다스 운동화를 만드는 제조자개발생산(ODM) 업체 화승인더스트리의 실적도 덩달아 뛰었다. 지난해 연결 매출 1조112억 원으로 전년 대비 35.4% 올라 처음으로 1조 원을 돌파했다. 연결 영업이익은 약 781억 원으로 76.3% 올랐다.

아디다스의 급성장은 최근 ‘애슬레저’ 트렌드와 맞닿아 있다. 애슬레저는 운동(athletic)과 레저(leisure)의 합성어로 일상복처럼 입는 운동복을 말한다. 미국에서 시작해 한국에도 상륙한 메가 트렌드로 꼽힌다. 아디다스는 일상복으로 입을 수 있는 여성용 제품 비중을 높이고, 젊은층을 겨냥해 자라나 H&M처럼 빠른 생산주기를 도입했다. 나은채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보고서에서 “아디다스그룹은 패스트패션 브랜드 ‘네오라벨’ 론칭 등 스피드 경영을 앞세워 고속 성장 중”이라고 분석했다.

주요기사

국내 백화점에서도 스포츠 캐주얼 상품군 매출의 성장률은 상승세다. 현대백화점 스포츠 캐주얼 상품군의 매출 성장률은 지난해 11.2%, 올해 1분기(1∼3월) 14.5%를 기록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스포츠 캐주얼 브랜드는 실용성과 디자인을 앞세워 20, 30대 소비자를 공략한다. 20, 30대 매출 비중이 60% 수준”이라고 말했다.

럭셔리 브랜드도 스포츠웨어와의 협업을 강화하고 있다. 미국 디자이너 알렉산더 왕은 이달 초 아디다스 오리지널스와 협업한 컬렉션 ‘드롭 3’를 선보였다. 프랑스 브랜드 베트망과 리복의 협업 제품도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오랜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 패션업체들은 스포츠웨어의 부상, 애슬레저 트렌드를 새로운 기회로 보고 있다. 한풀 꺾인 아웃도어 시장을 대체할 것으로 기대하기도 한다. 올 상반기(1∼6월)에만 ‘질스튜어트 스포츠’ ‘캘빈클라인퍼포먼스’ ‘다이나핏’ ‘다스킨’ ‘라코스테스포츠’ ‘오션퍼시픽’ 등의 애슬레저 브랜드가 시장에 나왔다.

질스튜어트 스포츠를 내놓은 LF 관계자는 “국내 스포츠웨어 시장은 올해 20% 성장이 예상된다. 올해 말 질스튜어트 스포츠 점포만 50개, 2020년까지 150개 매장에서 1000억 원을 낼 것”이라고 밝혔다.

그나마 시장 전망이 밝아 정통 스포츠 브랜드와 기존 패션업체가 모두 애슬레저 시장에 뛰어들어 승자를 예측하기 힘들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미국 경제지 월스트리트저널은 “사람들이 일상에서 운동복을 입으면서 샤넬 같은 럭셔리 브랜드부터 갭까지 경쟁에 뛰어들었다. 결국 할인, 프로모션 경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김현수 기자 kimhs@donga.com
#샤넬#패션시장#애슬레저#아디다스#영업익#나이키#아웃도어#애슬레틱#레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