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두환 회고록 “‘10·26 사건’ 직후 최태민 군부대 격리…9억5000만원 朴에 전달”
더보기

전두환 회고록 “‘10·26 사건’ 직후 최태민 군부대 격리…9억5000만원 朴에 전달”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3-30 13:59수정 2017-03-30 17: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박근혜 전 대통령(왼쪽), 최태민 목사(가운데)

박정희 전 대통령이 살해당한 ‘10·26 사건’ 직후에 전두환 전 대통령이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아버지 최태민 씨를 전방 군부대에 격리 조치 시켰다는 보도가 나왔다.

연합뉴스는 30일 ‘전두환 회고록’을 입수했다면서 “전두환 전 대통령이 10·26 사건 직후 박정희 정권에서 각종 비행을 일삼았던 최순실 씨의 아버지 최태민씨(1912~1994)를 전방 군부대에 격리 조치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회고록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은 당시 박정희 전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사용하던 자금 9억5000만 원을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이 9억5000만 원 가운데 3억5000만 원을 수사비에 보태달라며 돌려줬다고 전두환 전 대통령은 증언했다.

주요기사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