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명진 “침몰직전 黨이 후보 내게 돼 감개무량”
더보기

인명진 “침몰직전 黨이 후보 내게 돼 감개무량”

신진우기자 입력 2017-03-30 03:00수정 2017-03-30 03: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1일 한국당 경선뒤 비대위장 사퇴
자유한국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이 당 대선 후보 선출 전당대회(31일)를 끝으로 위원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29일 밝혔다.

인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불과 3개월 전만 해도 침몰 직전에 있던 우리 당이 다시 태어나 대통령 후보까지 내게 돼 감개무량하다”며 “이제 저의 소임이 끝났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사람들에게 손가락질 받고 버림받던 이 당이 저를 필요로 한다기에 제 모든 것을 희생해 이 당에 왔고, 또 모든 것을 바쳤다”고 했다.

인 위원장은 지난해 12월 29일 공식 추인을 받은 뒤 곧바로 친박(친박근혜)계 인적 청산에 나섰다. 자신을 영입한 친박계 ‘맏형’ 서청원 의원과 날카롭게 대립하면서 결국 서 의원과 최경환 윤상현 의원에게 당원권 정지 징계를 내렸다. 하지만 이후 탄핵 정국에서 당론에 배치되는 친박계 의원들의 행보에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못해 ‘미완의 쇄신’이란 평가도 나온다.


인 위원장 측 관계자는 “대선 후보가 당의 중심이 되려면 기존 대표는 바로 물러나 주는 게 도리”라며 “인 위원장은 당분간 정치에서 물러나 몸과 마음을 추스를 계획”이라고 전했다. 인 위원장이 사퇴하면 정우택 원내대표가 당 대표 권한대행을 맡는다. 인 위원장이 쓰던 당 대표실은 31일 선출되는 대선 후보 집무실로 활용된다.

관련기사

신진우 기자 niceshin@donga.com
#인명진#사퇴#자유한국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