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재인 조직력의 승리… 충남텃밭 안희정, 대전-충북선 밀려
더보기

문재인 조직력의 승리… 충남텃밭 안희정, 대전-충북선 밀려

박성진 기자 , 유근형 기자 입력 2017-03-30 03:00수정 2017-03-30 17: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충청 경선 文 47.8% vs 安 36.7%
문재인에 박수 보내는 안희정 29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경선에서 47.8%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한 문재인 전 대표(왼쪽)가 손을 들어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36.7%의 득표율로 2위를 기록한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문 전 대표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대전=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29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경선이 진행된 대전 충무체육관 행사장. 행사 내내 지지 후보 이름을 외치며 응원가를 부르던 지지자들이 상기된 표정으로 결과 발표에 귀를 기울였다. 모두가 바짝 긴장한 이 순간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는 미소를 머금고 있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강세를 보인 지역인데도 문 전 대표는 승리를 직감한 듯 다른 주자들의 개표 결과가 나올 때도 박수를 보내며 여유로움을 유지했다.

개표 결과 문 전 대표는 2위를 기록한 안 지사를 11.1%포인트 차로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27일 호남에 이어 안 지사의 안방으로 불린 충청에서까지 2연승을 거둠에 따라 본선행 티켓에 성큼 다가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반면 안 지사는 자신의 텃밭에서조차 1위 자리를 문 전 대표에게 내줘 앞으로 남은 영남권과 수도권 경선에서 문 전 대표와 더욱 힘겨운 싸움을 벌여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 이날 경선이 진행되는 동안 목 놓아 “안희정”을 외쳤던 3500여 명의 지지자는 개표 결과 문 전 대표에게 1위를 내준 것으로 드러나자 풀이 죽은 듯 조용히 체육관을 빠져나갔다.


충청은 문 전 대표에게 본선 직행을 결정지을 수 있는 제2의 승부처였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영남권과 수도권의 표심(票心)이 문 전 대표에게 쏠리는 것으로 나왔기 때문이다. 문 전 대표 캠프의 핵심 관계자는 “안 지사의 핵심 기반인 충남에서는 뒤졌지만 대전과 세종, 충북에서 문 전 대표를 많이 지지해 결국 안 지사를 앞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문 전 대표는 이날 후발 주자들 끌어안기에 나섰다. 문 전 대표는 현장 연설에서 “충청은 안희정이라는 걸출한 지도자를 잘 키워줬다. 저의 든든한 동지이자 우리 당의 든든한 자산”이라며 충청 표심을 달랬다. 이어 그는 “안희정, 이재명, 최성 후보를 국정 운영의 든든한 파트너로 함께하겠다. 우리 동지들이 다음, 또 다음 민주당 정부를 이어가도록 내가 주춧돌을 놓고 탄탄대로를 열겠다”고 밝혔다. ‘원팀(one team)’ 구상을 본격적으로 추진한 것이다.

문 전 대표의 통합 행보는 지지자들에게도 적용됐다. 그는 이날 지지자별로 나눠 앉은 체육관 관중석을 향해 똑같이 머리 숙여 인사하며 손을 흔들었다. 간간이 문 전 대표를 비난하는 소리에도 미소를 잃지 않았다.


그러나 안 지사에게는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충청에서 만회를 한 뒤 대역전극을 펼치겠다는 게 안 지사의 복안이었다. 안 지사는 이날 “게임이 끝났다고 생각하지 말아 달라”며 “광주 경선에 비해 문 전 대표와의 격차를 줄였다는 것을 평가해 달라”고 말했다. 이날 문 전 대표가 과반을 득표하지 못했음을 강조한 말이지만 지지자들의 실망감은 컸다. 안 지사 지지자들은 31일 영남권 경선에서 TK(대구경북)의 지지에 기대를 걸고 있다. 대전 유성구에서 온 이모 씨(38·여)는 “안타깝지만 안 지사의 대연정에 호의를 가지고 있는 영남인들의 압도적 지지를 기대할 수밖에 없게 됐다”고 말했다.

3위를 한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은 예상치를 넘는 15%의 득표율이 나오자 다소 고무된 표정이었다. 이 시장 캠프는 당초 충청에서 10% 내외의 지지율만 나와도 선전한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었다. 이 시장은 앞으로 고향인 경북 안동이 속한 영남권에서 선전하고, 수도권에서 ‘이재명 바람’이 불면 문 전 대표의 과반 획득을 저지할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 이 시장 캠프 대변인인 김병욱 의원은 “문 전 대표의 과반을 저지하되 2위를 유지하는 것이 최선의 전략”이라며 “안 지사에게 뒤져서는 안 되겠지만 동시에 안 지사의 선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박성진 psjin@donga.com·유근형 기자
#문재인#대선#안희정#충남 경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