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한항공 ‘트랜스포머 배구’, 챔프전을 지배하다
더보기

대한항공 ‘트랜스포머 배구’, 챔프전을 지배하다

김영준 기자 입력 2017-03-30 05:30수정 2017-03-30 05: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한항공 선수들이 29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과의 V리그 챔피언결정전에서 세트스코어 3-1로 승리한 뒤 코트에서 얼싸 안고 기쁨을 나누고 있다. 천안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두 기둥 한선수와 가스파리니를 고정시켜놓고, 나머지는 상황에 맞춰 변형시키는 대한항공의 ‘트랜스포머 배구’가 ‘2016~2017 NH농협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의 최대 고비로 꼽혔던 3차전을 가져왔다. 대한항공은 29일 ‘적지’인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전을 세트스코어 3-1(12-25 25-23 25-22 25-18)로 승리했다.

챔피언결정전을 맞아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이 얼마나 준비를 많이 했는지를 보여준 한판이었다. 박 감독은 김학민~정지석으로 출발한 레프트라인과 진상헌~최석기가 나선 센터라인을 끊임없이 재조립했다. 27일 2차전에서 2세트를 먼저 얻어놓고 내리 3세트를 놓쳐 역전패해 내상이 깊은 가운데, 3차전의 1세트마저 완패로 출발해 위기에 처했을 때부터 대한항공의 저력은 뿜어져 나왔다.

대한항공은 2세트부터 범실을 줄여나가며 서서히 페이스를 가져왔다. 박 감독은 레프트 신영수~곽승석, 센터진은 정규시즌에서도 좀처럼 활용하지 않았던 김철홍 카드를 꺼냈다. 세터 한선수는 가스파리니의 공격점유율을 높여가면서도 레프트와 센터 공격까지 골고루 섞었다. 대한항공이 현대캐피탈보다 확실한 우위를 점하는 ‘전력의 균등화’를 극대화시키는 전술이었다.


29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2016-2017 NH농협 V리그' 천안 현대캐피탈과 인천 대한항공의 챔피언결정전 3차전 경기가 열렸다. 대한항공 가스파리니가 득점을 성공시킨 뒤 포효하고 있다. 천안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반면 레프트라인이 치명적으로 약한 현대캐피탈은 세트가 거듭될수록 대니~박주형~송준호의 레프트라인에서 균열이 발생했다. 승부의 최대고비였던 2~3세트 중반 이후에서는 가스파리니의 결정력이 현대캐피탈 문성민을 압도했다. 이 과정 속에서 문성민(30득점)을 지원할 레프트의 결정력은 끝내 부재했다.

관련기사

반면 대한항공 레프트 김학민은 발목 통증을 안고서도 11득점을 올려 가스파리니(25득점)를 지원했다. 적은 득점이었지만 신영수도 3세트 결정적 서브에이스 2개를 잡아냈고, 정지석도 3~4세트 20점 이후 결정력을 보여줬다.

대한항공 박 감독은 “2차전 때 샴페인을 너무 일찍 터뜨렸다”고 반성했는데 3차전에서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았다. 박 감독은 고비였던 2~3세트에서 3개의 비디오판독을 신청해서 모조리 오심을 끌어내는 ‘매의 눈’으로 흐름을 바꿨다. 조원태 구단주가 직접 관전한 가운데 얻어낸 결정적 승리여서 기쁨은 배가 됐다.

천안 | 김영준 기자 gatzb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