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한항공-델타항공 “태평양노선, 한 회사처럼”
더보기

대한항공-델타항공 “태평양노선, 한 회사처럼”

한우신기자 입력 2017-03-30 03:00수정 2017-03-3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고 수준 제휴 ‘조인트 벤처’ 체결… 美-중남미 연결편 이용땐 할인도 대한항공이 세계 최대 항공사인 미국 델타항공과 항공 노선을 공유하고 고객 관리도 공동으로 하기로 했다. 앞으로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은 마치 한 항공처럼 이용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대한항공은 29일 인천 중구 그랜드하얏트인천호텔에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에드 배스천 델타항공 최고경영자 등이 참석한 자리에서 델타항공과의 태평양 노선 조인트 벤처 운영을 통한 협력 강화 내용을 담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항공사 간 조인트 벤처는 별도의 회사를 설립하는 것이 아니다. 양사가 보유한 노선에서 마치 한 회사와 같이 공동 영업을 해 수익과 비용을 공유하는 가장 높은 수준의 협력을 하는 것을 말한다.

항공사 간 협력은 그 정도에 따라 코드셰어, 얼라이언스, 조인트 벤처 등으로 구분된다. 코드셰어는 항공기 좌석의 일부를 제휴 항공사가 위탁 판매토록 해 좌석을 공유하는 것이다. 얼라이언스는 좌석 공유와 함께 라운지 이용, 마일리지 적립, 체크인 카운터 이용 등을 공동으로 하는 것으로 한 단계 수준이 높다. 조인트 벤처는 아예 두 개의 항공사를 마치 한 항공사처럼 이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이번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의 조인트 벤처 설립으로 인천에서 뉴욕까지 대한항공을 탄 고객은 뉴욕에서 미국 내 다른 도시 또는 중남미 지역으로 갈 때 델타항공을 이용하는 게 한결 쉬워지고 비용도 아낄 수 있다. 과거에는 다른 두 항공사의 노선을 각각 이용하는 것이었다면 이제는 한 항공사 비행기를 갈아타는 개념이라 예약도 용이하고 가격도 싸다.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은 고객들의 이용 패턴을 분석해 특정 노선 운항을 늘리는 식의 스케줄을 함께 짜게 된다.

주요기사

현재 대한항공은 아시아 지역의 80여 개 도시에 취항하고 델타항공은 미주 내 250여 개 도시에 비행기를 띄우고 있다. 두 항공사는 서로의 항공 노선을 연결해 태평양 지역에서의 시장 지배력을 늘려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세부 협상을 거쳐 정식 계약을 하고 정부 인가를 받아 본격적인 조인트 벤처 운영에 나선다.

한우신 기자 hanwshin@donga.com
#대한항공#델타항공#태평양노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