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빚 내서 집 사느라… 가계 여윳돈 4년만에 최저
더보기

빚 내서 집 사느라… 가계 여윳돈 4년만에 최저

정임수기자 입력 2017-03-30 03:00수정 2017-03-3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작년 23조7000억원 급감… 가계-비영리단체 금융부채 1565조
정부 여윳돈은 9년만에 최대
지난해 국내 가계의 여윳돈이 23조 원 넘게 급감해 4년 만에 최저 규모로 쪼그라들었다. 가계 소득이 정체된 가운데 집을 사느라 빚을 낸 가계가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반면 세금이 많이 걷혀 정부의 여윳돈은 9년 만에 최대치를 보였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2016년 자금순환’(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금운용’ 규모는 70조5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역대 최대치였던 2015년(94조2000억 원)보다 23조7000억 원이나 줄었다. 2012년(69조5000억 원) 이후 4년 만에 최저치다.

순자금운용은 예금, 보험, 주식 투자 등 금융자산으로 굴린 돈(자금운용)에서 금융회사에서 빌린 돈(자금조달)을 뺀 여유자금을 뜻한다.


지난해 가계의 여윳돈이 크게 줄어든 것은 가계가 금융자산을 줄이고 주택 구입 등 부동산 투자를 위해 대출을 늘린 영향이 크다. 지난해 가계의 자금운용 규모는 213조5000억 원으로 전년보다 4.3%(9조5000억 원) 감소했다. 반면 자금조달 금액은 143조 원으로 1년 새 11.1%(14조3000억 원) 늘어 역대 최대치를 나타냈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해 가계가 신규주택을 구입하느라 금융기관에서 자금조달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주택 구입 등으로 빚을 계속 늘리면서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금융부채는 지난해 말 현재 1565조8000억 원으로 전년보다 142조7000억 원(10.0%) 불었다. 금융부채 대비 금융자산 비율은 같은 기간 2.24배에서 2.16배로 낮아졌다. 금융자산보다 부채가 훨씬 더 큰 폭으로 늘어난 탓이다. 그만큼 가계의 건전성이 나빠졌다는 뜻이다.

반면 지난해 정부의 순자금운용 규모는 34조 원으로 전년보다 13조9000억 원이나 늘었다. 2007년(43조4000억 원) 이후 9년 만에 최대치다. 세수(稅收) 확대로 정부가 벌어들인 돈이 많아지면서 여윳돈도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정부의 국세 수입은 242조6000억 원으로 역대 최대였다.

정임수 기자 imsoo@donga.com
#가계#여윳돈#최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