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선, 남과 여①] ‘귓속말’, 부패 꼬집는 ‘명품대사’ 엄지 척!
더보기

[시선, 남과 여①] ‘귓속말’, 부패 꼬집는 ‘명품대사’ 엄지 척!

백솔미 기자 입력 2017-03-30 06:57수정 2017-03-30 06: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은 주인공 이상윤(왼쪽)과 이보영의 연기를 감상하는 재미뿐만 아니라 박경수 작가의 글이 주는 흥미가 눈을 떼지 못하게 한다. 사진제공|SBS

블랙과 화이트, 짜장면과 짬뽕…. 그리고 남(男)과 여(女), 혹은 여와 남. ‘개취’(개인취향)일 뿐인 각기 시선에 성적(젠더·gender) 기준과 잣대를 들이댈 이유는 전혀 없다. 생물학적으로 다른 존재들일지언정, 세상과 사물을 바라보는 시선은 각자의 취향대로다. 두 남녀기자가 매주 각자의 눈으로 세상을 들여다보기로 했다. 적어도 눈치 보는, ‘빨아주기’식 기사는 없다. 엔터테인먼트 각 분야 담당기자들이 ‘갈 데까지 가보자’고 작심했다. 가장 공정하고 정정당당한 시선을 유지하자며.

■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

● 16부작·3월27일 첫 방송
● 극본=박경수·연출 이명우.
● 주연=이보영·이상윤

● 줄거리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모든 걸 내던지는 딸. 한때 형사였던 그는 제 살 길을 위해 한순간 신념을 버린 판사에 대해 복수를 꿈꾼다. 거대 법률회사 ‘태백’을 배경으로 두 사람을 둘러싼 이야기에 현실의 부조리가 얽히고설켜든다.


● 히트다히트

무슨 말이 더 필요할까. 역시 박경수 작가다. ‘추적자’ ‘황금의 제국’ ‘펀치’에 이어 ‘귓속말’까지 부패한 권력에 당당히 맞서는 이야기로 시청자에게 통쾌함을 예고했다. 정곡을 찌르는 대사, 이보영과 이상윤, 김갑수 등 출연자들의 열연과 군더더기 없이 빠른 전개로 휘몰아쳤다. 선과 악으로 대변되는 부조리함과 정의가 남은 14회에서 어떻게 펼쳐질지 시청자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박 작가 하면 단연 ‘명품’ 대사. “이 세상의 권력은 다 나쁜 놈들이 가지고 있다” “기다리라. 가만히 있어라. 그 말 들은 아이들은 아직도 하늘에서 진실이 밝혀지길 기다리고 있겠죠” 등은 흘려보낼 대사가 단 한 줄도 없을 정도로 한동안 어지러웠던 시국을 곱씹게 한다.

관련기사

또 부패한 권력자들이 파멸해가는 과정을 지켜보는 재미도 놓칠 수 없다. “악은 성실하다”는 엉뚱한 논리로 세상을 대하는 그들을 보면서, 씁쓸하지만 정의는 살아있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비록 드라마라는 가상의 설정이지만 ‘비정상이 정상으로’ 자리 잡아가는 모습을 시청자는 확인하고 싶을 것이다.

출연자들의 연기는 내내 숨죽이게 했다. 2015년 출산 이후 복귀한 이보영은 살인 누명을 쓴 아버지(강신일)를 구하기 위해 ‘법비’(법을 가장한 도적무리)와 사투를 벌이는 캐릭터를 위해 체중을 감량하는 등 역할 만들기에 공들였다. “보이는 증거는 외면하지 않겠다”던 판사(이상윤)가 아버지의 무죄를 외면한 사실을 알면서도 실체를 확인해가는 과정에서 무언가 새롭게 고민할 것을 예고해 향후 전개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김갑수의 존재감도 드라마의 전체적인 분위기를 압도했다. 날카로운 눈빛과 냉철한 목소리로 빚어지는 그의 모습은 모든 권력의 정점에 오른 이의 냉혈한 면모 그 자체. 이후 그가 어떤 행보를 할지에 관한 시청자 호기심을 한껏 자극하고 있다.

■ 평점아이콘, 이렇게 갑니다


●히트다 히트
말이 필요할까요. 눈과 귀가 즐겁습니다.

● 알쏭달쏭

지금은 모르겠어요.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습니다.

● 이건 아니야
시간과 돈이 아까울 수 있습니다.

백솔미 기자 bs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