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당 충청경선]안희정 “게임 끝났단 생각 말아 달라”
더보기

[민주당 충청경선]안희정 “게임 끝났단 생각 말아 달라”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3-29 19:33수정 2017-03-29 19: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안희정 지사/동아일보DB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29일 자신의 ‘텃밭’인 충청권 경선에서 패배한 것과 관련, “게임이 끝났다고 생각하지 말아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안희정 지사는 이날 오후 대전 중구 충무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충청권 대선경선 결과 발표 뒤 취재진에게 “저는 승패와 상관없이 대한민국의 2017년 대선판을 주도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안희정 지사는 “2, 3위의 득표율이 50% 넘었다는 것을 긍정적인 메시지로 본다”면서 “결선투표까지 가는 경선 구조상 문재인 전 대표와의 차이를 줄였다는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어 안희정 지사는 “대연정과 기존의 진보와 보수, 낡은 진영 논리를 뛰어넘어 새로운 정치로 가야 한다는 메시지는 모든 국민들에게 가장 깊이 있게 전달되고 있다”면서 “수도권에 60% 이상의 많은 유권자가 남아 있으니 그때까지 최선을 다해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한 도전에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